이재용 부회장 '운명의 날'…위기의 삼성, 긴장감 최고조
이재용 부회장 '운명의 날'…위기의 삼성, 긴장감 최고조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서울 중앙지법에 출석한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 부회장은 유리한 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 계열사 주가조작·시세조종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 구속 여부는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결정한다. 심사 결과는 이날 밤늦게 또는 내일 새벽에 나올 가능성이 크다. 2020.6.8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