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 공세, 트럼프 “먼 나라 분쟁에 개입하지 않겠다”
북한 대남 공세, 트럼프 “먼 나라 분쟁에 개입하지 않겠다”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대남 공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른 나라의 분쟁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뉴욕주 웨스트포인트 소재 육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축사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들어보지 못한 먼 나라의 오래된 분쟁을 해결하는 것은 미군의 책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끝없는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세계의 경찰이 아니다. 우리는 미군의 임무가 외국을 재건하는 게 아니라 외국의 적으로부터 우리나라를 보호하는 것이라는 보편적인 원칙을 회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적들이 우리 국민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결코 주저하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며 "우리가 싸운다면 그땐 오직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적절한 방위비 분담이 없을 경우 동맹과의 방위 공약을 이행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고, 미국 쪽에선 주한미군 감축설이 흘러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 주재 미국대사는 지난 11일 독일 일간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한국, 일본, 독일 등지에서 미군을 데려오고 싶어 한다. 이것은 매우 분명하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는 실제로 독일 정부에 독일에 주둔 중인 미군 9500명의 감축을 검토 중이라고 통보한 상태다.

이같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먼 나라의 분쟁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은 11월 미 대선 전 북핵 해결이 어렵다고 판단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에 거리를 두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