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방어선을 1주일 동안 지킨 김홍일 장군
한강방어선을 1주일 동안 지킨 김홍일 장군
  • 김국헌 예비역 육군 소장, 전 국방부 정책기획관
  • 승인 2020.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교 사무처장 시절 장개석과 김홍일 장군 (출처: 국사편찬위원회)
▲ 한교 사무처장 시절 장개석과 김홍일 장군 (출처: 국사편찬위원회)

김홍일은 중국군 출신이었다. 1945년 8월 해방 직후 일본군 학병 출신들이 위주로 국군 준비대 등을 만들었으나, 이응준, 김석원, 유승열 등 일본군 대좌 출신들은 자중하고 있었다. 일본군 출신은 자중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생각에서였다.

이들은 마땅히 광복군이 국군 건설의 중핵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이들이 기대를 걸었던 분 중에서도 김홍일은 명분과 실력 면에서 으뜸이었다. 김홍일은 1932년 세계를 진동시킨 윤봉길 의사의 상해 의거에 쓰일 도시락 폭탄을 준비하였고 동경에서 천황에 폭탄을 던진 이봉창 의사의 폭탄도 준비하였다. 김홍일은 중국군에서 소장에까지 올라갔고 사단 급 부대를 지휘했던 유일한 장군이었다.

▲ 윤봉길 의사 의거 때 폭탄을 제조한 상차도와 김홍일 장군(우측) (출처: 독립기념관)
▲ 윤봉길 의사 의거 때 폭탄을 제조한 상차도와 김홍일 장군(우측) (출처: 독립기념관)

625 전쟁 초 3일 만에 수도 서울이 함락되었다. 시흥 육군참모학교장이었던 김홍일은 김종오의 6사단이 춘천-홍천 전투에서 북괴군 2군단을 저지하고 있는 가운데, 백선엽의 1사단, 유제흥의 7사단, 이형근의 2사단 장병들을 대대 단위로 재편, 한강방어에 투입하였다.

공황에 빠져 후퇴하는 병사를 수습하기란 쉽지 않다. 이들에게는 무엇보다 밥을 먹여야 한다. 김홍일은 부녀자들을 동원 주먹밥을 만들어 배를 채웠다. 그리고는 문짝을 때어내어 ‘미군 참전’이라는 플래카드를 큼지막이 내걸었다. 배가 채워지고, ‘미군 참전‘이라는 말에 용기를 얻은 장병들은 그제야 정신을 차려 싸울 수 있는 병사가 되어 갔다.

◇김일성이 서울 함락후 사흘을 지체한 이유


한국전쟁 개전 직후 파죽지세로 서울 함락에 성공한 북한군은 이후 사흘간 진격을 멈췄다. 북한군의 이유 없는 지체는 한국전쟁이 남긴 최대 수수께끼 가운데 하나다. 

시흥지구전투사령부는 7월 4일까지 북괴군을 저지하였다. 김일성이 서울 함락 후에 수일을 지체한 이유로, 첫째, 수도가 함락되면 전쟁은 끝났다는 ‘상식’ 때문이었을 가능성, 둘째, 박헌영의 남로당원 20만이 궐기하면 전쟁은 끝난다는 장담이었을 것이다. 김일성의 박헌영 숙청 이유다.

그러나 이나마 서울을 지탱한 것은, 김종오의 6사단이 서울 외곽으로 진출하려는 북괴군 2군단의 기동을 차질을 빚게 한 것과, 김홍일의 시흥지구전투사가 한강방어선을 1주일동안 지탱해낸 것이 결정적이었다.

6월 28일 영등포에 비래한 맥아더는 한국군이 궤산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미 지상군의 투입만이 사태를 막아낼 수 있다는 것을 트루먼에 건의하였다. 이때 노량진 언덕에서 분전하고 있는 한국군 병사에게 “귀관은 언제까지 이 언덕을 사수할 것이냐”고 묻자 “명령이 있을 때까지”라는 단호한 답변을 듣고 감명을 받았다.

낙동강 방어전투
낙동강 방어전투에서 적의 진격에 섬멸을 안기는 국군장병들

맥아더가 “이러한 청년들이 있는 한국은 지켜줄 가치가 있다”고 결심하였다는 것은 한국군 장병의 감투정신을 상징하는 것으로 한강선 방어에 있어 主將김홍일의 불굴의 정신이 빛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강선 방어 이후 김홍일은 1군단장으로서 미군이 본격적으로 투입되기 이전, 낙동강 전선에 이르기까지 지연전을 훌륭히 수행하였다. 1951년 김홍일 장군을 주중대사로 보내면서 이승만 대통령은 오성장군(五星將軍)이라는 휘호를 내렸다. 국군에 원수(元帥) 계급은 없지만, 김홍일의 공은 원수로 임명하기에 족하다는 것이다.

나라를 사랑하고, 분명하게 책임을 완수하며, 죽어도 명예를 지키라.

오성장군 김홍일 장군은 우리 군의 영원한 정신적 사표(師表)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