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50주년 맞은 새마을운동, 대한민국 발전 원동력"
정 총리 "50주년 맞은 새마을운동, 대한민국 발전 원동력"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에서 열린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0.6.2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새마을운동 50주년을 맞아 "새마을운동은 대한민국 발전의 큰 원동력이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 성남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에서 열린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새마을운동이)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된 대한민국에 긍정의 씨앗을 뿌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환위기 때 새마을부녀회는 '애국 가락지 모으기 운동'을 펼쳤고 세월호 참사 때는 진도 팽목항에서 유가족의 식사를 챙기며 묵묵히 봉사해주셨다"며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도 솔선수범해주셨다"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지금 우리는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 놓여 있고, 이 위기 상황을 돌파하는 힘은 변화와 혁신"이라며 "'관점의 변화'가 아닌, '중심의 이동'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새마을운동 50주년이 되는 지금, 새마을운동중앙회와 지도자 여러분은 대담한 변화와 자기혁신의 길을 걷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기후 위기, 생태계 파괴를 극복하고 '자연과 인간이 어울려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생명살림 국민운동'을 선언했다"며 "지난 50년이 인간 중심, 물질 중심의 '잘 살기 운동'이었다면, 앞으로 50년은 생명 중심, 문화 중심의 '더불어 살기 운동'"이라고 했다.

또 "지난시기 정부가 주도하는 방식에서 과감히 탈피해, 주민과 정부가 연대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협치 모델'로 탈바꿈하겠다는 결연함이 돋보인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이런 과감한 중심이동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가는 모범사례로 불릴 것"이라며 "새마을운동의 주역이신 여러분 모두의 성공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축사를 맺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