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동시다발 국정조사로 반격…"한명숙 포함해 '한유라' 국조 하자"
통합, 동시다발 국정조사로 반격…"한명숙 포함해 '한유라' 국조 하자"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번 의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만장일치로 재신임 했다. 2020.6.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기부금 유용 의혹', '굴욕적 대북외교'는 물론 일명 '한·유·라 국정조사'를 제안하는 등 국정조사를 무기로 삼아 여권을 향한 반격에 시동을 걸었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국회 복귀를 기점으로, 여당의 원구성 협상 공세에 직접 대응하기보다 국정조사라는 별개의 사안을 통해 야성 회복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의 재신임을 위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원구성 문제와는 별개로 각종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자는 의견이 논의됐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대북외교 국정조사'에 대해 "북한이 저렇게까지 대한민국 대통령을 비난하고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하는 이유가 뭐냐, 이에 대해 청와대에 질의를 하고 거기에 대한 답을 보고 국정조사를 논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굴욕적이다 싶을 정도로 대북 유화정책을 썼는데 왜 김여정이 갑자기 그러는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대통령이 해명해야 한다"며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대한 진실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미향 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해서도 "과거 정유라 사건 때 (검찰) 수사 중인데도 국정조사가 진행된 사례가 있다"며 "수사 중이기 때문에 국조를 할 수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로, 이미 민주당이 과거에 했던 얘기"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이날 의총에서는 '한·유·라 국정조사' 제안도 나왔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사건 수사과정에 대한 여권의 의혹 제기와 함께 '조국 민정수석실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이 있는 라임자산운용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 등 3가지 사건을 묶어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이다.

최 대변인은 "(여당이) 한명숙 사건 뒤집기를 위해 물고 늘어지는데 여당과 함께 국정조사를 하고, 유재수 사건, 라임 사건 등 가칭 '한유라 국정조사'를 해보자고 이철규 의원이 제안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정조사 요구서가 본회의에서 통과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에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이 제기하면 원구성 문제와 관계없이 즉각 본회의에 회부된다"며 "여당이 한명숙 사건이 억울하면 왜 이 좋은 기회를 놓치는가. 잡아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