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6·25 70주년, 문대통령 최선 다하고 있나…국군포로는"
통합 "6·25 70주년, 문대통령 최선 다하고 있나…국군포로는"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해 묵념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이번 의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만장일치로 재신임 했다. 2020.6.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미래통합당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며 강력하고 단호한 안보태세를 주문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6·25 전쟁을 항상 머리에 되새기고 그와 같은 사태가 더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국방제도를 단단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유엔 회원국으로서 유엔 헌장을 준수하고 모든 국제법과 관행을 준수하는 나라로 탄생하기 바란다"며 "그래야만 북한이 얘기하는 체제 안정을 기할 수 있지, 남한에 대한 위협적인 언사나 행동으로는 체제 안정을 이룩할 수 있다는 망상은 하지 않는게 좋다"고 촉구했다.

지난 15일 이후 열흘만에 당무에 복귀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이 되는 해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수많은 젊은이가 희생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라며 "국민의 전체적 의사에 기반한 안보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지 의문을 품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없이는 대한민국의 안전을 절대 보장할 수 없다"며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문 대통령은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고,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노력해야 함에도 의아스럽고 실망하게 하는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경제적 풍요는 풍전등화와 같던 조국을 위해 참전한 군인들은 물론, 청춘을 불사르고 군번조차 없이 싸웠던 무명용사들의 값진 희생과 헌신 덕분임을 절대 잊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하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평화와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에 처해 있다"며 "북한은 또다시 우리를 적으로 규정하고, 연일 대남협박을 하며 군사적 도발을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살아서도 고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국군포로들이 조속히 송환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당연한 의무"라며 "나라에 헌신한 단 한명의 국민이라도 잊혀지지 않도록 정부는 북에 당당하게 공식 송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미향 2020-07-01 13:44:40
 2020 7월/01자 자유신문에     전대협은 1987출발 당시   정강에  

전구 백만 학도의 단결과통일 을 기하면 민주적 학생자치  활동의 적극적옹호와  분단된 조국의 자주 .민주   통일의 실현에기여한다고 되어있는것을

너네 2020더자신문  집필진 전 여의도연구소  바보멍청이는  이걸 북한 혁명론이라는 건데  

2020더  자유신문  집필진과 전광훈이 너는      분단된조국의 반자주 미국.예속 반민주 반통일 을 위해노력하는  거니  

코미디하니 

나 3대째 기독교  교회출석 52년째  대졸 중산층 전문인 이야  ... ..//

-------------------------------------------------------------------------------------------------------------------

- 박정희유신 정권말 기와 육사 칠삭둥이 전두한과  정호용이 때 어그런진 군사  문화

개선한   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