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별세에 통합당은 '애도', 민주당은 '침묵'
백선엽 장군 별세에 통합당은 '애도', 민주당은 '침묵'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한국전쟁의 ‘영웅’으로 불리는 백선엽 장군이 지난 10일 향년 100세로 별세했다. 백 장군은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났다.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해 군문에 들어온 뒤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를 지냈다.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백선엽 장군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의를 표하고 있다. 2020.7.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6·25 전쟁 영웅인 백선엽 장군이 별세한 것을 놓고 여야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미래통합당은 11일 백 장군을 추모하는 내용의 논평을 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은 백 장군이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르는 등 생전 친일 행적이 논란이 되는 만큼 논평을 내지 않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김은혜 통합당 의원은 이날 논평에서 "백 장군님의 인생은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였고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위대한 삶이기도 했다"며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단지 사라질 뿐이다. 백 장군님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김 대변인은 다부동 전투에서 '내가 앞장설 테니, 내가 물러나면 나를 쏴라'는 백 장군의 명령을 언급하며 "미래를 향한 전진보다 퇴행의 후퇴를 모도하는, 아픔의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백 장군님의 울림은 크다"고 했다.

통합당 의원들도 백 장군을 추모하는 메시지는 내놓았다.

육군 중장 출신인 한기호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 장군을 "6·25 전투에서 백척간두의 조국을 구한 영웅"이라고 칭하며 "국난 극복의 선봉장이셨던 영웅의 영면을 애도한다"고 밝혔다.

태영호 통합당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을 지켜낸 영웅 고(故) 백선엽 장군의 명복을 빈다"는 글을 올렸다.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6·25 전쟁 당시 최후의 보루였던 낙동강 방어선 다부동전투에서 백척간두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지켜내신 전쟁 영웅의 명복을 빈다"며 "이 땅보다 더 좋은 곳으로 가셔서 대한민국을 지켜봐 달라. 저희 후손들도 나라 지키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애도했다.

육군 중장 출신인 신원식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국립서울현충원은 6·25 전쟁 전사자를 위해 조성된 곳"이라며 "조국을 구한 백 장군님을 그곳에 모시지 않는다면 (현충원은) 대체 누구를 위한 곳인가"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백 장군은 당연히 6·25 전쟁 전우들이 영면해 있는 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며 "그것이 당연한 도리이고, 공적을 고려할 때 육군장(葬)이 아닌, 국가장(葬)으로 장례를 모셔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백 장군의 별세에 대한 논평은 내지 않기로 했다"며 백 장군의 친일행적 논란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정의당은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결정이 부적절하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백선엽씨는 일본이 조선독립군 부대를 토벌하기 위해 세운 간도특설대에 소속돼 독립운동가들을 탄압한 장본인"이라며 "백선엽씨는 이에 대해 반성은커녕 변명하기에 급급했다"고 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한국전쟁 당시 일부 공이 있다는 이유로 일제의 주구가 돼 독립군을 토벌한 인사가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면 앞서가신 독립운동가들을 어떤 낯으로 볼 수 있는가"라며 "그런 점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에 큰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