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이순신 백선엽, 군복 입고 영면
현대판 이순신 백선엽, 군복 입고 영면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현충원 안장식 현장
주미대사 해리스는 오고 대통령과 여당은 안와
좌익 단체 도로에 뛰어들어 운구차 진입방해 시도하기도

 

15일 낮 대전현충원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에서 외국 무관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육군 전 장병은 장군님께서 사랑하는 전우들과 함께 피와 땀과 눈물로 지킨 대한민국을 굳건하게 지켜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조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등 한미 양군 군 수뇌부는 노병의 영면을 기원하며 평화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6·25 전쟁 당시 낙동강전선을 지킨 다부동전투의 영웅이자 한국군 최초 4성 장군인 고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과 안장식이 15일 거행됐다. 

고 백선엽 장군의 영구차가 대전 현충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열린 안장식에는 서 총장 주관으로 유가족과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에이브럼스 사령관,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도사에서 "조국의 별로 이 땅을 지키시다 하늘의 별이 되신 장군님께서 더 영롱한 별빛을 뿌려주는 호국의 큰 별이 돼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15일 오전 대전 현충원 입구에서 좌익단체들이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특히 허토 의식에서는 낙동강전선 다부동, 문산 파평산, 화천 소토고미 등 6·25 전쟁 당시 주요 전쟁터 8곳의 흙이 사용돼 그 의미를 더했다. 고인은 6·25 전쟁 당시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로 착용했다. 유족 측이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미군 전투복을 직접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러진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정 장관,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서 총장, 보훈단체 원로들이 참석했다. 영결식을 주관한 서 총장은 조사를 통해 "지난 5월 장군님을 예방했을 때 더 강한 육군을 만들어 달라시던 그 말씀이 아직도 제 귓가에 맴돌고 있다"며 "장군님의 그 높은 뜻을 가슴에 새겨 충실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영결식에 참석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 대신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이 참석했다.

15일 오전 대전 현충원 앞에서 좌익단체들의 시위를 애국시민들이 저지하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좌익단체들이 자신들의 현수막도 철거하지 않아 경찰이 치우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15일 낮 대전현충원 제 1장군묘역에서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이 거행되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고인의 별세를 애도했다. 국무부는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로 낸 성명에서 "미국은 백 장군 별세와 관련해 한국 국민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며 "그는 한국 최초의 4성 장군으로서, 6·25 전쟁에서 조국에 대해 봉사한 것은 한미 양국이 오늘날까지 유지하는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가치를 위한 싸움의 상징이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백 장군은 외교관과 정치인으로서도 조국에 봉사했고 한미동맹 구축을 도왔다"며 "우리는 공동 희생정신에 입각해 그의 봉사에 대해 가장 깊은 조의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15일 낮 대전현충원 제 1장군묘역에서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이 거행되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육군 장병들이 고 백선엽 장군을 모신 관을 묘역에 모시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고 백선엽 장군의 유가족들이 묘역에 흙을 뿌리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이틀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은 1950년대 공산주의의 침략을 격퇴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백선엽과 다른 영웅들 덕분에 오늘날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며 각별한 조의를 표했다. 미국 백악관에 이어 국무부까지 나서 동맹국 전직 장성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나타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15일 낮 대전현충원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에서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 등 당직자들이 예를 올리고 있다 사진=The자유일보.

하지만 진보·보수 진영은 백 장군에 대한 현충원 안장 등 예우를 두고 마지막 날까지 극한 대립을 보였다.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은 이날 오전 대전현충원 입구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 반대' 시민대회를 열어 "간도특설대 장교 출신으로 민간인 학살의 주범인 백선엽은 현충원이 아닌 일본 야스쿠니로 가라"고 주장했다.

반대편 인도에 모인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회원들은 이에 맞서 "백 장군이 독립군을 참살하거나 동족에게 해악을 끼쳤다는 실체가 없는데도 구국 영웅을 욕되게 하고 있다"며 "호국영령을 파묘하자는 등 입법 추진에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