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장대비 속 대전현충원 영면…한미軍 합동 예우(종합)
백선엽 장군, 장대비 속 대전현충원 영면…한미軍 합동 예우(종합)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 안장식이 15일 국립대전현충원 장군제2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육군의장대원들이 고인의 영현을 묘역으로 봉송하고 있다.2020.7.1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국군 창군 원로인 고(故) 백선엽 장군이 15일 장대비가 내리는 가운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육군은 서욱 참모총장 주관으로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진행하고, 이어 오전 11시 30분부터 장지인 대전현충원에서 안장식을 거행했다.

먼저 영결식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을 비롯 한미 군 수뇌부와 정부 및 정치권 인사 4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김유근 국가안보실(NSC) 1차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방위원장을 지낸 민홍철 의원과 육군 대장 출신 김병주 의원이 참석했고, 미래통합당에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외에 주호영 원내대표, 김현아·성일종·김미애·박대출 의원 등이 함께했다.

 

 

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백선엽 장군 안장식'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운데)와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왼쪽)을 비롯한 미군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한미 군 당국은 이날 백 장군에 최고 예우를 다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추도사를 통해 "고인은 애국자이자 군인 중의 군인이었고, 전쟁의 참화 속에서 만들어져 함께 흘린 피로 감화된 철통 같은 동맹의 창시자 중 한 분이셨다"며 백 장군을 애도했다.

이어 "백 장군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일생동안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그는 한국전쟁 지상 전투의 가장 절망적이고 가장 암울한 순간에서 유엔군 전력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한국군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후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박한기 합참의장 및 해군참모총장, 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과 나란히 서 합동 분향을 했다.

이날 미군측은 백 장군의 운구에도 참여했다. 주한미군은 지난 2013년 백 장군을 미8군 명예 사령관으로 위촉한 바 있다. 존 틸럴리, 버웰 벨, 윌터 샤프, 제임스 서먼, 빈센트 브룩스 등 전임 한미연합사령관들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백 장군을 추모했다.

생전에도 백 장군에 대한 깊은 존경을 표해온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영결식에 이어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안장식까지 참석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안장식에 참석했다. 그는 안장식이 끝난 뒤 트위터에 "백 장군은 그의 조국을 위해 봉사했고 한미동맹을 위해 큰 이바지를 했다"며 "백 장군의 명복을 기원한다"고 다시 한 번 백 장군을 추모했다.

이날 안장식에는 장대비 속에서도 1000여명이 운집했다. 하태경·신원식 미래통합당 의원, 미국·터키·뉴질랜드·호주 등 6개국 주한 국방무관이 함께 했고, 정부 인사로는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유일하게 참석해 대표로 헌화와 분향을 했다. 여당에서는 별도의 인사가 참석하지 않았다.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고(故)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안장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백 장군은 이날 6·25전쟁 당시 착용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를 입고 입관했다. 당시 국군은 전투복이 없어 미군이 입었던 군복을 입었기에 유족은 직접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미국 전투복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관에 이어진 허토(봉분에 앞서 흙을 관에 뿌리는 의식)에는 백 장군이 6.25 전쟁 당시 대승을 거둔 다부동 전투 참전 용사 4명과 현역 장병 4명 등 총 8명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는 미8군을 대표해 카투사 장병과 미측 중사도 포함됐다.

이들 8명은 다부동 등 백 장군이 생전 의미있다고 생각한 6.25 격전지 8곳에서 가져온 흙을 뿌리며 백 장군을 추모했다.

서 총장은 백 장군이 "사랑하는 전우들이 계신 곳에서 행복한 웃음을 짓고 계실 것"이라며 "이제 무거운 짐을 후배들에게 내려놓으시고 영면하시길 빈다"고 고인에 마지막 인사를 올렸다.

한편 백 장군의 이날 안장식은 당초 그의 친일 행적을 문제삼아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일부 단체 측이 시위를 예고해 긴장이 고조됐으나 별 소동 없이 엄숙한 분위기가 지속됐다.

다만 현충원 입구에는 오전부터 현충원 안장 찬반단체 수백명이 대치하고 안장을 반대하는 일부 단체가 현충원에 들어서는 운구차를 막는 등 소란이 빚었다. 경찰은 입구와 현충원 곳곳에 약 420여명을 동원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15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故 백선엽 장군의 운구차량이 진입하자 안장을 반대하는 단체 회원들이 운구차량 진입 저지를 시도, 경찰이 제지하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