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靑대변인 사표에 노영민 실장 즉각 반려
강민석 靑대변인 사표에 노영민 실장 즉각 반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대변인이 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주택 처분 브리핑 논란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지만 즉각 반려됐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강 대변인은 최근 사표를 냈지만 노 실장이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대변인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이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고위직은 이달 내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노 실장이 '서울 서초구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가 50분 뒤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다'고 수정 공지했다.

강 대변인은 본인의 착오였다고 밝혔지만, 일부 언론이 '노 실장이 말을 바꿨다'고 보도하고 여론도 악화되자 책임을 느꼈고 생각 끝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의를 밝힌 시점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지난 17일 이전인 것으로 전해졌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