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양준혁 결혼 발표, 예비신부 직접 노래까지…"이런 날이 오네"
'뭉찬' 양준혁 결혼 발표, 예비신부 직접 노래까지…"이런 날이 오네"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캡처 © 뉴스1

양준혁의 예비신부가 전설들을 만난다.

19일 밤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정형돈은 "기쁜 소식을 하나 전달하려 한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어쩌다FC 양모씨가 우여곡절이 많았다. 요즘 경기력 엉망진창이었다.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오늘 경기력 보았나. 확 올랐다. 왜냐하면 부모님의 허락이 떨어졌기 때문이다"라며 양준혁의 결혼 소식을 대신 전했다.

다음주 방송분 예고에는 양준혁의 예비신부가 촬영장에 와 전설들을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양준혁의 예비신부는 과거 음악활동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전설들 앞에서 청혼가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양준혁은 행복한 표정으로 화관을 씌워주며 애정을 표현했다.

김용만, 안정환 등 동료들은 "양준혁에게 이런 날이 오냐"며 박수로 환호했다.

한편 양준혁은 오는 12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양준혁은 지난 1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오랜 지인이었던 여성과 열애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올해는 어떻게 해서든 (결혼을) 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결혼에 대한 의지를 밝혀 화제를 모았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