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감축은 중국에 선물" 공화당에서도 반발 잇달아
"주한미군 감축은 중국에 선물" 공화당에서도 반발 잇달아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제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하자 공화당 내에서도 반대가 나오는 등 미국 내에서도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 WSJ 국방부, 백악관에 감축안 제시 : WSJ은 지난 17일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미군 관계자를 인용, 미 합동참모본부가 전 세계의 미군을 어떻게 재배치하고 주둔군 규모를 축소할지 광범위하게 재검토했으며, 그 일환으로 주한미군의 구조를 다시 검토했다고 전했다. 현재 주한미군 규모는 2만8500명 수준이다.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19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접경지역 인근에 주한미군의 레이더가 설치돼 있다 2020.6.1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이에 반대하는 의원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공화당 내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크다.

◇ 공화당 의원들도 반대 :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의 마크 그린 하원 의원은 “중국과 맞서는 데 있어서 한국이 꼭 필요하다”며 “오히려 한국의 파트너십에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벤 새스 상원의원도 WSJ 보도와 관련, "이런 종류의 전략적 무능은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수준으로 취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전문가들도 우려 목소리 :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 한국담당 국장은 트윗을 통해 "한국을 이렇게 대하는 것은 잘못이다. 그들은 공정한 분담금을 지불한다"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비확산 담당 국장을 지낸 리처드 존슨은 "북한 비핵화 진전 이후에나 검토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 여론조사도 감축 반대가 압도적 : 주한미군 감축 반대는 여론조사에서도 확인된다.

미국 웨스턴켄터키 대학 산하 연구소가 조사한 결과,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해 응답자의 43%가 반대, 27%가 찬성, 30%는 반대도 찬성도 하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중국 매파들에게 선물 : WSJ는 "주한미군 철수 또는 감축은 미군을 역내에서 몰아내고 싶어하는 중국 매파들에게 선물이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동맹들에 대한 무관심, 그리고 오랜 동맹국에서의 철군 가능성이 큰 위험 요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