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해찬의 '서울시 천박' 발언, 여당은 '천박한 표' 받았나"
통합당 "이해찬의 '서울시 천박' 발언, 여당은 '천박한 표' 받았나"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7.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열린 세종시 착공 13주년 및 정책아카데미 '세종시의 미래,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의 시대'를 주제로 송재호 국회의원, 이춘희 세종시장과 함께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2020.7.2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한 것을 놓고 미래통합당이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세종시의 미래,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의 시대' 강연에서 "서울 한강에 배를 타고 지나가면 저 아파트는 한 평에 얼마를 쭉 설명을 해줘야 한다"며 "한강 변에 단가 얼마 얼마 하는 천박한 도시를 만들면 안 된다"고 했는데, 통합당은 이 대표가 지역감정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25일 구두 논평에서 "총선에서 압도적 지지로 서울 민주당 의원들이 받은 표는 그럼 천박한 표인가"라며 "아니면 '천박한 서울' 시장에는 민주당 후보도 낼 필요가 없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도 저도 아니면 막말 폭탄으로 정책 실패를 덮고자 하는 신종 부동산 대책으로 여겨진다"며 "좁은 땅덩어리마저 갈라치는 집권당 대표의 부끄러운 발언에 우리 당이 대신 국민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대표가 전날 세종시청에서 열린 강연에서 "(세종시를 서울시처럼) 천박한 도시를 만들면 안 된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수도와 제의 2 도시가 천박하고 초라한 도시가 됐다"며 "정치적인 이득을 위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참 나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정작 부산과 서울을 부끄럽게 만든 것은 오거돈,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두 민주당 단체장의 성추행 추문"이라며 "오죽하면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에 압도적 지지를 몰아준 서울시민의 55%가 내년 보궐선거에서 야당이 서울시장에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하겠는가"라고 했다.

하 의원은 또 "민주당은 부산과 서울시정 파행으로 만든 원인 제공자로서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청 2020-07-27 12:17:23
2020년 통일부장관 후보 이 인영 청문회 ...애서
-독일 메르켈 기독사회당 정치사안별 정책연구안하는
ㅡ수정사회주의사상과 수정자유시장경제와 기독교의 구약성서 신명기와 공통점30%도 인지 못하는 미국백인 우월주위,공화당, 맘몬주의에 오염된 이스라엘 우월주의에 사고로 북한가서 선교 ??? 퇴출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