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추미애, 신천지와 통합당 엮어 음모론…소설 잘 읽었다"
장제원 "추미애, 신천지와 통합당 엮어 음모론…소설 잘 읽었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허접한 음모론을 동원해 언론과 야당을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보려는 얄팍한 기술을 그만두길 바란다"며 "재미있는 소설 한 편 잘 읽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교묘하게 언론과 통합당을 국민적 지탄을 받는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음모론을 펴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의원은 "거기에 슬쩍 내 이름을 얹는다. 그러고는 '개혁에 대한 조직적 저항'이라는 표현을 쓴다"며 "가소롭기 짝이 없는 허접한 기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은 개혁, 야당은 반개혁이라는 이분법은 교만한 나르시시즘과 지나친 자기애에 빠진 과대망상일 뿐"이라며 "검찰총장에게 거역한다는 말을 거침없이 쓰는 군림하는 권력자가 핍박받는 약자 코스프레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공정성과 객관성이 생명인 법무부 장관이 이토록 확증편향에 빠져 있다면, 그 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신천지에서 우편물이 오든 비방유인물이 오든 신천지 문제는 신천지 문제로 수사하고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만희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법무부 장관비서실에는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이 도착하기 시작했는데, 하나같이 신천지 탄압이 부당하다는 내용"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언론과 통합당의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공격이 날로 심해지는 가운데 이제는 신천지까지 저를 공격하는 시점에 이르렀다"며 "이 공격이 매우 치밀하게 준비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문재인정부의 개혁에 반대하는 세력들은 언론과 야당을 이용해 무차별 공격을 해오고 있다. 거기에 종교단체가 합세한 것"이라며 "이걸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봐야 할지는 국민과 함께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