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靑참모진 사퇴, '직에 책임' 아닌 '집에 집착'일 뿐"
통합당 "靑참모진 사퇴, '직에 책임' 아닌 '집에 집착'일 뿐"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일괄로 사의표명을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0.8.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통령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전날(7일)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는 '직에 책임지는 모습'이 아니라 '집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비춰졌다"고 비판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들의 사퇴가 "다른 공직자에게는 결국 버티면 된다는 인식만 심어주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지난 7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5명의 비서관은 "최근의 상황에 종합적인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사의 표명 이유를 밝혔다.

황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그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며 "이미 이 정부는 다주택자들을 모두 투기꾼으로 몰아세우면서, 정작 자신들은 다주택을 보유하고 시세차익을 얻어가며 국민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벌써부터 노 실장을 비롯한 일부 참모진에 대해서는 마땅한 후임자가 없다는 이유로 유임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만약 유임이 현실화된다면 정부 스스로 ‘사퇴카드’를 국민 눈속임용, 면피용으로 사용하려 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부동산 정책실패에 책임 있는 모든 이들의 사퇴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부동산 정책의) 기조 전환 없이는 국민신뢰 회복은 요원하고 성난 민심의 파도를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