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재반박…"'1월엔 원하는 곳' 말하던 6층 사람들 증거인멸"
박원순 피해자 재반박…"'1월엔 원하는 곳' 말하던 6층 사람들 증거인멸"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오성규 전 비서실장이 17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8.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이른바 '6층 사람들'의 '방조 혐의 부인'에 "모르쇠로 일관해서도, 입막음을 주도해서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6층 사람들'이란 서울시 비서실장을 비롯해 박 전 시장의 핵심참모로 근무했던 측근을 의미한다.

피해자 측은 17일 입장문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의 증거인멸과 역대 비서실장들이 나서서 언론 발표를 하며 선한 증언자의 증언을 가로막는 행위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고충을 호소한 서울시청 6층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피해자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내용 전체를 삭제하는 행위, 텔레그램에서 탈퇴하는 행위를 통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청 관계자 중 일부는 거짓말탐지기 거부, 대질조사 거부, 휴대폰 임의제출 거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이번 입장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했다는 혐의로 고발당한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에 대한 경찰 조사가 마무리된 지 약 1시간 만에 나왔다.

오 전 실장은 17일 본인을 포함해 성추행 방조 혐의로 경찰 참고인 조사를 받은 비서실 직원 20명들은 피해자의 호소를 전달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뉴스1

 

 


오 전 실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 측의 주장만 제시됐을 뿐,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객관적 근거를 통해 확인된 바는 없다"며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조했다거나, 조직적 은폐를 했다는 주장 또한 근거 없는 정치적 음해이고, 공세"라는 입장을 제시했다.


피해자 측은 이에 대해 "시청 6층 관계자들이 언론을 통해 자신들이 대질조사를 원한다고 기사화했고, 피해자는 그와 같은 요청에 응했다"며 반박했다. 이어 "그런데도 대질조사 당일 일방적으로 6층 관계자가 대질조사를 일체 거부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은 "증거에 기초하지 않은 채 '알지 못했다, 듣지 못했다'는 무책임한 말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6층 관계자들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추행방조죄 수사는 제3자의 고발에 따라 진행된다. 피해자는 실체적 진실의 발견을 위해 최대한 수사기관에 협조하고 있다. "피해자가 원하는 것은 명확한 사실 규명 및 재발방지"라고 피해자 측은 거듭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고소인이 현 상황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 아닐까 하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는 전 비서실장의 입장은 '악의적으로’ 진실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장 비서실을 겨냥해 "어떤 곳이었기에 인사이동을 요청하는 피해자에게 담당 과장은 '자신이 쫓겨나더라도 다음번에는 시장, 실장을 설득해서 인사이동 시켜주겠다'는 말을 했던 것이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간 피해자에게 어떤 고충이나 전보에 대한 반복된 호소나 강력한 바람을 들었기에 관련 공무원이 피해자에게 '이번에는 꼭 탈출하길 바란다'는 표현을 썼을까(쓰지 않았을까)"라고 주장했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