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양제츠, '부산 회담' 돌입…시진핑 연내 방한 등 논의
서훈-양제츠, '부산 회담' 돌입…시진핑 연내 방한 등 논의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08.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지난 21일 부산 김해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는 모습. 2020.8.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중국의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회담에 돌입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부산의 한 호텔에서 양 위원과 만났다. 회담은 오전 9시29분부터 시작했다. 서 실장이 지난 7월 국가정보원장에서 국가안보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이후 양 위원과의 첫 대면이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9시21분쯤 회담장이 있는 호텔에 도착했다. 서 실장은 취재진에게 "수고한다"며 간단히 인사를 건넨 뒤 곧바로 회담장으로 입장했다.

양 위원은 오전 9시28분쯤 회담장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양 위원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올해 방한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무 대답없이 회담장으로 향했다.

서 실장과 양 위원의 회담에선 한국과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 관계,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문제가 주요 의제 중 하나인 만큼 회담을 통해 구체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 실장은 올해 한국이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인 만큼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북한 비핵화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서 실장은 양 위원에게 북한의 우방인 중국의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양 위원은 미중 갈등 상황에서 반중 전선을 돌파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게 미국에 치우친 입장을 견지하지 말 것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 위원은 또 미국이 공세 대상으로 삼고 있는 화웨이, 틱톡, 홍콩국가보안법에 관한 중국의 입장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회담 이후 서 실장과 양 위원은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양 위원은 서 실장과 오찬을 끝으로 방한 일정을 마치고 중국으로 귀국한다.

앞서 양 원은 전날(21일) 오후 5시쯤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양 위원의 방한은 지난 2018년 7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당시 양 위원은 비공개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국 현안을 긴밀하게 논의한 바 있다.

한편, 서 실장은 회담 종료 후 호텔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6시간 동안 대기한다.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면 서울로 복귀해 5일 동안 자가격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범효 2020-09-12 23:32:36
마음대로 오지 마세요~우리공화당 조원진대표님
잘하고 계십니다 ~화이팅 ^^

김영철낙동강 2020-09-12 22:11:32
시진핑 오는건 맘대로 가는건 장담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