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F16 탑건', AI 조종사에 모의공중전 0:5 완패
인간 'F16 탑건', AI 조종사에 모의공중전 0:5 완패
  • 한삼일 기자
  • 승인 2020.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존스홉킨스대 연구소서 진행된 인간 대 AI 조종사간의 모의 공중전. F16 탑건인 뱅거(위)가 헤론 AI 봇과 대결을 펼치고 있다. © 뉴스1

미국 국방부가 진행한 모의 공중전에서 인공지능(AI)이 인간 최고조종사에 5:0 완승을 거뒀다.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기획청(DARPA)이 주관한 인간 대 AI 조종사간의 모의 공중전 대결이 20일(현지시간) 존스홉킨스대 고등물리연구소에서 열렸다.

코드명 '뱅거'로 나선 인간 대표 조종사는 비행교관으로 공중전에 탁월한 F16 '최고 탑건(TOPGUN)'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및 공군은 사격대회를 개최해 최고 성적을 낸 조종사에게 탑건 칭호를 주고 있다.

AI 상대는 메릴랜드주에 소재한 작은 IT업체 헤론이 제작한 '봇'이었다.

봇은 지난주 예선전서 록히드마틴, 보잉 등 쟁쟁한 업체들이 내놓은 7개 AI 경쟁 상대를 물리치고 본선에 올랐다. 봇은 예선전서 213회 '격추 승' 대 16회 패라는 탁월한 성적을 거뒀다.

DARP는 미래 군사작전에 AI의 효용성을 검증하기 위해 '알파도그파이트'라 명명된 이번 모의 공중전을 개최했다. 대결은 F16v(바이퍼) 시뮬레이터를 통해 이뤄졌다. 인간 '뱅거'의 주종목으로 대결은 경험 많은 인간 승리거나 팽팽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결과는 완전 기대를 벗어났다. 뱅거가 별로 손쓸 틈도 없이 연속 격추되며 승부는 0;5 완패로 끝났다.

패자 뱅거는 "전투기 조종사들이 통상적으로 하던 전략들이 전혀 통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AI의 공세적 전략이 인간 사고 영역을 벗어나 대응이 힘들었다는 지적이다.

대결을 생중계로 지켜본 전문가들은 향후 항공전력에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 국방부도 이번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무인기 도입을 보다 앞당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jayo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