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 유력 스가 "韓 '국제법 위반'에 철저 대응"
日 총리 유력 스가 "韓 '국제법 위반'에 철저 대응"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차기 총리로 유력시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에 철저히 대응해가겠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7일 보도된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전범기업의 배상문제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징용피해자 등의 문제가 지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과 함께 한국 측에 제공한 총 5억달러 상당의 유무상 경제협력을 통해 "이미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이 2018년 10월 이후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 등에 징용피해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자 국제법 위반이며 한국 측이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현재 일본 정부 대변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스가 장관의 이번 인터뷰 발언 역시 이 같은 정부 공식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스가 장관은 이번 인터뷰에서 "외교는 계속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전날 보도된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한일관계에 대한 질문에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에 한일관계의 기본이 있는 만큼 이를 고집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징용 피해 배상 판결과 관련해 "사법부의 판단엔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밖에 스가 장관은 요미우리 인터뷰에서 향후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정상끼리 기탄없이 의견을 주장할 수 있는 관계가 필요하다"며 "의연하게 할 말은 하겠다"고 말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선 "사회경제활동과 감염방지대책의 양립이 제일"이라며 추가 경제대책의 검토·추진의사를 밝혔다.

스가 장관은 오는 14일 치러지는 일본 집권 자민당의 총재 경선에서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의원내각제를 택한 일본에선 관례상 원내 제1당 대표가 총리를 맡기 때문에 이번 경선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곧 아베 신조(安倍晋三) 현 총리의 뒤를 이어 일본의 차기 총리가 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8일 건강상 이유(궤양상 대장염 재발)를 들어 중도 사임 의사를 밝혔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