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어제 첫 소환조사…'휴가 특혜의혹' 수사 8개월만에(종합)
추미애 아들 어제 첫 소환조사…'휴가 특혜의혹' 수사 8개월만에(종합)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9.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27)의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씨를 소환 조사했다.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지 8개월여 만이다. 추 장관의 당 대표 시절 보좌관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판사 김덕곤)는 지난 13일 추 장관 아들의 병가 관련 의혹 고발사건과 관련해 서씨를 소환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형사1부에는 서씨의 휴가 의혹과 관련해 서씨와 추 장관의 전 보좌관, 군 관계자 등에 대한 고발 건이 배당돼 있다.

서씨는 지난 2017년 6월25일 미8군 한국군지원단 예하 부대에 근무하면서 휴가가 끝난 뒤 복귀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당일에 당직병으로 근무했던 현모씨는 '그에게 전화로 복귀를 지시했으나 한 대위가 찾아와 휴가처리를 명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또한 지난 12일에는 추 장관이 당 대표를 맡았던 시기에 아들 관련 청탁 의혹이 불거진 보좌관 A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A씨는 서씨의 부대에 휴가 연장과 관련된 문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미 2사단 지역대 소속 김모 대위와 이모 전 중령은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추미애 보좌관이라고 밝힌 사람이 휴가 연장 문의를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김 대위와 이 전 중령은 9일과 10일에 각각 동부지검에 참고인으로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당직병 현씨도 휴가 처리 지시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위를 특정하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당직사병으로 근무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연장)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정의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9.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편 추 장관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유감 표명을 하면서도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아들이 검찰 수사에 최선을 다해 응하고 있다고도 했다.

또한 "제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며 "군 생활 중 오른쪽 무릎도 또 한 번 수술을 받아, 왼쪽 무릎을 수술했던 병원에서 수술 받기 위해 병가를 냈다"고 밝혔다. "병원에서 3개월 이상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지만 한 달을 못 채우고 부대로 들어갔다"고도 했다.

검찰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며 "검찰은 누구도 의식하지 말고, 오로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의 명령에만 복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씨와 보좌관의 소환 조사 내용에 대해서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공개금지정보에 해당해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철 2020-09-15 22:02:02
한줌의혹없이 조사하라 꽃다발갖다놓은건 양심이있는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