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청와대에 정말 대통령 계시는지 여쭤보러 나왔다"
주호영 "청와대에 정말 대통령 계시는지 여쭤보러 나왔다"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 중인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2020.9.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긴급현안질문을 '정쟁'으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에 "정쟁인지 아닌지 자신들이 규정할 권한은 없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 1인 시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긴급현안질문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항이나 국민적으로 관심이 있는 일에 대해 여러 차례 해 왔고, 민주당이 야당일 때도 많이 요구했다"며 "국민들이 알아야 할 것은 야당의 질문을 통해 알려드려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 가능성에 대해 "오늘 저녁에 회동이 미리 예정돼 있었지만, 긴급현안질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만나기 어렵다는 점을 민주당에 통보했다"며 "긴급현안질문이 성사될 수 있느냐에 따라 (회동 여부가) 좌우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1인 시위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이고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는 분이다. 대한민국의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해상에서 처참하게 살해당하고 소훼(燒燬) 당했지만 군 수뇌부는 이를 알고 있음에도 구하려는 노력을 전혀 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긴급 관계장관회의에도 (대통령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국방부 장관 임명,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 때에도 이 문제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도 없었다"며 "많은 국민은 지금 우리 대통령은 어디에 계시냐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도 대통령의 24시는 공공재라고 했다. 국민은 국가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24시간 동안 조치를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며 "국회에서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국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고 궁금한 점을 추궁하려 해도 민주당에서 답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오늘 청와대에서 와서 우리나라 대통령이 정말 여기에 계시는지, 제대로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있는지 여쭈어보기 위해 나왔다"고 덧붙였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