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D-1…국민의힘, 추미애·공무원 피살 정권 도덕성 '정조준'
국감 D-1…국민의힘, 추미애·공무원 피살 정권 도덕성 '정조준'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간사직 사퇴 의사를 표명한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의 빈 자리가 보이고 있다. 2020.10.0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국민의힘이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의 피살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 등을 이번 국감에서 집중적으로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서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에 살해된 사건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10년 전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서도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며 "북한 지도부의 사살 지시에 따른 총격사건은 오히려 정보를 감추고 드러내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검찰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과 관련, 1년만에 고발인 조사를 한 것을 거론하며 "검찰이 뭉개고 가려다가 눈치가 보이니 구색을 갖춘 것"이라며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정치 검찰의 정치 수사이자 야당 탄압"이라며 "편향된 기획수사의 실체를 국민에 알리고 관여한 검찰 관계자의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특히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동부지검이 면죄부 수사로 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들의 가슴에 못을 박더니 이제 물타기 수사를 자행한다"며 "최근 검찰 행태를 보면 추미애 사조직, 친위부대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피감기관의 부실한 국감 자료 제출, 증인채택 거부 등도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방부에서는 카투사 현모 병장과 지원단장이었던 이모 대령을 국감증인으로 채택하겠다는데 민주당이 뚜렷하지 않은 이유로 채택을 거부해 한기호 국민의힘 국방위 간사가 사퇴했다"며 "인천국제공항 사장도 본인이 출석하겠다고 해 채택됐는데 불출석계를 냈고, (추 장관 아들) 서모 일병의 치료를 담당했던 주치의도 채택됐지만 나오지 않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감출수록 더 드러나는 게 세상의 이치"라며 "채택을 요구하는 증인들을 반드시 채택해서 제대로 된 국감, 제 역할을 하는 국회가 되도록 해 달라"고 지적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문재인 정부 4년 차 최고조에 달한 도덕성 논란을 진상 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며 "24시간 종합상황실과 국민 제보센터를 운영하는 등 이 나라가 왜 이 지경까지 무너졌는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환경노동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구본환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돌연 국감 출석을 거부한 것과 관련, 여당이 인국공 사태 은폐와 국감 방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명절 연휴 기간 여당은 구 전 사장을 증인에서 빼려고 몸부림을 쳤는데, 석연치 않게 5일 구 전 사장이 '눈이 아프다'며 갑자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며 "상식에 반하고, 인국공 사태의 본질을 숨기려는 정권의 조직적 은폐 아니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전날 증인·참고인 채택 문제로 여야가 갈등을 빚었던 국회 국방위에서도 여야의 갈등이 재연됐다.

6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문제는 공정의 문제가 그만큼 국민이 관심을 갖고 있다. 그런데 (민주당은) 한 사람의 증인도 허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실종 공무원의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서도 "공무원의 친형이 나온다는데 (증인·참고인은) 당연히 나와야 할 정부 쪽 사람만 있고 자발적으로 나오겠다는 사람도 여당이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방위 여당 간사인 황희 의원은 공무원 친형의 출석과 관련, "(국민의힘이)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증인의 답변을 위해서는 국가 기밀이 드러나야 하는데 이것이 정쟁이 아니라면 무엇을 밝혀내겠다는 것인가"라며 "최근에 정보가 노출되면서 상당히 심각해지고 있다는 것을 야당도 인식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된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서도 "사병의 이야기를 듣고 검찰에 고발했고 무혐의 처리가 됐는데, 그러면(증인 채택을 주장하려면) 고발하지 말든가 해야 했다"며 "이제 국민의힘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