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국가산단 사망사고…최근 5년간 89명
멈추지 않는 국가산단 사망사고…최근 5년간 89명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22일 오후 8시27분쯤 전남 여수시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한 석유화학공장에 불이 나고 있다. (독자 제공 동영상 갈무리) 2020.6.22/뉴스1DB

국내 제조업의 메카인 '국가산업단지'에서 최근 5년간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해 사망자만 100명에 근접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가산업단지 내 안전사고 발생 건수는 164건이며,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89명, 부상 147명이다.

산단공은 안전사고 전수 데이터가 아닌 피해확산 방지 목적에 한해 안전사고를 집계했으며 구체적인 기준은 Δ사망사고 Δ재산피해 1억 이상 사고 Δ유해화학물질누출사고 Δ언론중대보도 등이다.

안전사고 중 가장 피해가 많은 것으로 확인된 유형은 화재가 71건으로 43.3%, 산업재해가 51건으로 31.1%를 각각 차지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최근 5년간 안전사고에 따른 재산피해 585억원 중 약 96%가 화재에 따른 것으로 563억원에 달해 한 번의 화재 사고가 입주기업에 치명적이라는 것을 나타냈다.

산업재해로 인한 피해도 작지 않다. 다른 유형의 안전사고는 매년 조금씩 감소하는 반면 산업재해 발생 건수와 인명피해 규모는 줄지 않고 꾸준히 집계되고 있다.

특히 전체 사망자 89명 중 52명인 58.4%가 산업재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현장 노동자가 여전히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가 없게 됐다.

안전사고 발생 건수 상위 7곳 국가산업단지는 울산이 36건, 여수가 21건, 구미 17건, 남동 16건, 반월 14건, 시화 11건, 대불 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성만 의원은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울산과 여수 두 곳 모두 석유화학업체 등이 밀집한 만큼 사고 발생 시 상당한 피해로 번질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안전사고 피해규모에 비해 전국 국가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전담인력은 30명, 겸직인력은 18명에 불과하다는 점도 드러났다.

이마저도 전국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와 본사 인력을 제외하면 산단 지역본부별 평균인력 현황은 각각 전담인력 1명, 겸직인력 1.4명 뿐이다.

산단공은 중소기업이 밀집한 시화국가산업단지와 여수석유화학산업단지의 안전강화를 위해 전담인력을 추가 배치했다고 밝혔지만 각각 1명 증원한 것에 그쳤다.

이 의원은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한 제조업체들이 안전하게 기업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 역시 산업단지공단의 역할"이라며 "상시 관리가 가능하도록 전문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필요한 인력도 보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