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열병식, 文정부 한미동맹’대 ‘우리민족끼리’ 심판대 올려
北열병식, 文정부 한미동맹’대 ‘우리민족끼리’ 심판대 올려
  • 태영호 국회의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에는 화해의 ‘손길’, 미국에는 신형 전략무기 내민 김정은

‘우리 민족끼리’와 한미동맹 사이에 낀 우리 정부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가 보도한 화면을 보면 신형 ICBM은 화성-15형보다 미사일 길이가 길어지고 직경도 굵어진 모습이다. 바퀴 22개가 달린 이동식발사대(TEL)가 신형 ICBM을 싣고 등장했다.[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북한 열병식을 앞둔 최대 관전 포인트는 김정은 연설 내용과 신형 전략무기의 공개 여부였다. 하지만 북한이 이례적으로 열병식을 새벽에 진행한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관전 포인트가 하나 더 늘었다.

김정은은 연설에서 모두가 무병, 무탈하여 고맙습니다등 북한 주민들에게 미안하고 감사해하는 모습을 여러번 보여주어 북한 주민들을 감동시켰다. 또한 코로나 방역 성공을 선언하여 기적을 이루어 낸 지도자임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당창건기념일에 응당 나왔어야 할 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 만세!’는 나오지 않았다. 대신 우리 인민 만세!’를 외쳤다. 당창건 기념일날 당만세를 외치지 않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무슨 말을 할지 고민하다 고맙습니다라는 말밖에 찾지 못했다는 김정은 연설은 김정은 자신도 정책실패를 인정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그만큼 북한 내부가 힘들다는 것이다.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 보건 위기가 극복되고 굳건하게 손 맞잡기를 기원한다는 내용으로 우리 공무원피격사건을 무마시키고 더 이상의 관계 악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유화메시지도 나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이 10일 자정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조선중앙TV캡처 연합뉴스

김정은, 역시 새로운 전략무기 선보여

핵보유국이라고 하는 단어보다, “전쟁 억제력, “미제국주의라는 직접적인 표현보다 침략 세력이라는 간접적인 용어로 순화시켰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혹시나역시나였다. 결국 김정은은 지난해 말 언급한대로 새로운 전략무기를 내놓고 말았다.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등 대남타격 신종무기와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과 북극성-3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비롯한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실린 화성-14·15형이 줄지어 나왔다. 열병식의 클라이맥스로 마지막에 나타난 신형 ICBM은 놀랍게도 1122륜 이동식 발사차량(TEL)이였다.

북한은 ICBM을 그대로 발사할 수 있는 차량과 확장된 미사일 몸체와 탄두 부분을 공개함으로써 미국을 향한 발사 시간 단축과 워싱턴과 뉴욕을 동시에 핵 타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었음을 보여주었다.

지난 105일 미사일 개발의 핵심 간부들인 이병철과 박정천이 북한군 원수 칭호를 받은 것도 이유가 있었다.

김정은은 연설에서 핵무기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신형 전략무기가 열병식장에 들어서자 북한TV거대한 핵전략무력이 지심을 무겁게 누르며 들어서자 온 광장이 격정과 흥분의 열파로 세차게 끓어번졌다고 보도하여 세계에 신형 핵무기가 등장했음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주체식 최첨단 전략무기들을 완성한 김정은께 주민들이 최대의 영광과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드리였다고 보도했다. 김정은도 신형 전략무기가 공개되면 대북제재 완화에 악영향이 된다는 것을 모를리 없다.

10일 북한 당창건 75주년 열병식에 등장한 북한판 워리어 플랫폼. 최신 방탄복과 방탄헬멧, 네트워크용 PDA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조선중앙TV캡처 연합뉴스

북한의 정면돌파 전략

하지만 북한의 정면돌파전략이 변하지 않음을 대내외적으로 보여주며 내부결속도 다지고 미대선 후 시작될 협상에서 더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속셈이 깔려 있다.

이번 열병식을 통해 미국에 대한 북한의 핵 위협이 한층 더 가중된 상태에서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과의 외교성과는 무의미하게 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를 실패로 몰아가던 바이든후보에게는 호재가 되었다.

4.27 판문점 선언 이후 북한의 핵 무력 고도화, 현대화된 것이 증명된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새롭게 추진하려는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추진안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되었다.

김정은은 지금 남쪽을 향해서는 화해의 손길을, 미국에는 신형 전략 핵무기를 내밀었다. 이번 열병식은 북한의 우리 민족끼리한미 동맹사이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지 우리 정부를 더욱 고민하게 만들고 있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