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혈맹관계 다지는데 흔들리는 韓美동맹
北中 혈맹관계 다지는데 흔들리는 韓美동맹
  • 태영호 국회의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과 시진핑(오른쪽)

김정은이 중국의 6.25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중공군 열사능을 참배했다고 한다. 김정은은 중국 인민지원군 장병들의 붉은 피는 우리 조국 땅 곳곳에 스며 있다"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은 그들의 숭고한 넋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중국 시진핑 주석이 지난 19, 인민혁명군사박물관에서 열린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전시에 참석하여 "정의, 평화, 인민의 승리"라며 항미원조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23일에는항미원조 전쟁 참전 70주년 기념 대회를 연다고 한다.

중공군의 6.25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이하여 중국과 북한이 동시에 혈맹관계임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1010일 북한이 중국도 동참한 유엔 대북 제재를 조롱하듯 신형 ICBM 등 신종 무기들을 대거 공개했으나 중국은 이러한 열병식은 관행이라며 북한을 두둔했다.

경북 성주의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반미시위

중 관계가 갈등을 넘어 패권 경쟁으로 치닫고 있는 속에서 중국이 핵무장한 북한과 군사혈맹관계를 더욱 강화하여 동북아에서 미국을 견제하려 한다는 북핵페기는 더욱 어려워진다.

그러나 향후 대한민국의 안보 미래는 점점 안개 속으로 빠져들어 가고 있다. 얼마 전, 국정감사에서 주미 한국 대사가 지난 70년간 미국을 선택했기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게 아니다라며 앞으로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 하는 것이다. 그래야 한미동맹도 굳건한 것이라고 했다. 여당 원내대표는 한미동맹을 성역처럼 신성시하는 태도는 지나치다고 거들었다.

70년 전, 우리는 에치슨 라인에서 제외되었고 북한은 소련, 중국을 업고 6.25 남침을 감행했다.

핵무기를 보유하고 혈맹을 다짐하고 있는 중국과 북한 앞에서 우리가 미래 동맹을 선택 할 수 있는 날이 과연 올지 의심스럽다. 한미동맹의 의미는 단순히 우호증진이 아니라 앞으로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유일한 안보 기둥이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