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안보보좌관 "김정은 핵포기, 실각 없이 번영 가져다줄 것"
美안보보좌관 "김정은 핵포기, 실각 없이 번영 가져다줄 것"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8일 허드슨연구소 주최 화상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허드슨연구소>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면 실각 없이 평화와 번영을 가져온 인물로 평가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 참석해 "김 위원장 일가가 핵을 포기하면 정권의 종말이 찾아올 수 있다는 우려가 북한 측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협상 상대에게 그들을 종말에 이르게 할 수도 있는 것을 요구하게 되면 아주 어려운 협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임기 동안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이 약점이나 문제로 비치지 않겠냐는 질문에 대한 반응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북한이 핵과 장거리미사일 실험을 중단한 것이 지난 30년간 재임했던 미국 대통령들이 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들에 대해 그리려 했던 건 대안적인 비전이다. 핵무기가 안전을 보장해주지도 않는데다 번영도 가져다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핵무기를 제거하면 북한의 잠재력에는 한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수 년간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핵무기와 장거리미사일을 만들 수 있었던 건 북한 사람들이 똑똑하고 근면하며 창의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만약 북한이 무기 프로그램을 실물 경제로 전환한다면 매우 번창할 수 있고, 김 위원장은 실각하지 않고 평화와 번영을 가져다준 인물로 평가될 것이다. 그것이 우리가 보여주려 노력했던 비전"이라고 덧붙였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