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운영위 靑 국감 내달 4일로 연기…야 "서훈 안보실장 나와야"(종합)
국회운영위 靑 국감 내달 4일로 연기…야 "서훈 안보실장 나와야"(종합)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대통령 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가 다음주로 미뤄진 가운데,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위원장실을 나서고 있다. 이날 예정됐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정감사는 다음 달 4일로 연기됐다. 2020.10.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여야는 29일로 열릴 예정이었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경호처, 국가안보실에 대한 국회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 일정을 다음 달 4일로 연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방미단의 격리가 내일부로 끝나니까 다음 주 수요일(4일) 오전 11시에 서 실장 참여하에 국감을 하기로 (민주당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 기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대통령경호처장, 노규덕 평화기획비서관, 이성열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은 전날 국회운영위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주요 임무가 안보 정책인데 안보실장이 빠지면 국감이 의미가 없다"며 "헌법상 대통령의 책무는 국가 보위이며 안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서 안보실장 등이 운영위 국감에 불출석하는 것과 관련, 국감 일정을 전면 거부해야 한다는 강경론까지 나왔지만,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 등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 조치 등을 살펴보기 위해 국감을 연기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다음 달 4일 예정된 운영위 국감에서 서 안보실장 등을 상대로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에 살해된 사건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애초 국방부 등에 대한 국회 국방위의 국감에서 피격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씨 등에 대한 증인 채택이 무산되자 국가안보실 등에 대한 운영위 국감을 벼르고 있었다.

운영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은 우리 군이 실종된 공무원을 발견한 뒤부터 북한군에 살해되기까지 6시간 동안 대응하지 않은 점, 청와대가 실종 공무원의 피살 사실을 인지하고도 10시간 뒤 문 대통령에게 보고한 점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종 공무원의 살해 사실을 인지하고도 문 대통령의 유엔 종전선언 연설이 예정대로 진행된 점 등도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28일 주 원내대표에 대한 경호처의 몸수색 논란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된 야당의 공세도 예상된다.

한편 여야는 30일 예정된 국가인권위·국회사무처 등에 대한 국감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