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美 대사, 한국 해병대 첫 여성 헬기조종사에 축하 메시지
주한 美 대사, 한국 해병대 첫 여성 헬기조종사에 축하 메시지
  • 정하늬 기자
  • 승인 2020.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트위터 갈무리.© 뉴스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 해병대의 첫 여군 헬기 조종사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2일 자로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해병대 창설 이후 71년 만에 해병대 첫 여성 헬기조종사가 된 조상아 대위에게 축하를 전한다. 훌륭한 업적을 세우고 장벽을 허물며 진정한 귀감이 됐다"라고 말했다.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 조상아 대위(27·학군 62기)는 지난 10월23일 교육과정 수료 이후 현재 1사단 1항공대대에 배치됐다. 해병대가 조종사를 양성하기 시작한 1955년 이후 최초의 여군 헬기 조종사다.

조 대위는 마린온(MUH-1) 조종사로서 임무수행에 요구되는 추가 교육을 이수한 이후 본격적으로 작전임무에 투입된다. 조 대위는 평소 해병대의 강인한 '무적해병' 정신과 해병대 특유의 '전우애'에 대한 동경심을 계기로 2017년 임관해 해병대 장교의 길을 걷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jhn2020@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