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검찰, 원전 관련 與 '치킨게임'에 흔들리지 말아야"
국민의당 "검찰, 원전 관련 與 '치킨게임'에 흔들리지 말아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0.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 고등검찰청·지방검찰청을 방문, 일선 검사들과 간담회를 마치고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0.10.29/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국민의당은 7일 "검찰은 원전 조기폐쇄에 대한 정부·여당의 치킨게임에 흔들리지 말라"고 했다.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도전이라고 맹비난하는 민주당의 번지수 틀린 상황인식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대변인은 "검찰의 수사 대상은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이 아닌 산자부와 공기업들이 관여돼 원전의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고 관련 문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한 범죄행위임을 명심하고 더 이상 검찰 수사를 흔들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취임 이후 한 일이라곤 검찰 길들이기와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는 일에만 몰두해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법과 원칙을 지키는 본연의 임무에 맞게 '청부수사'와 같은 음모론적 수사 표현을 하며 정부·여당의 비난행렬에 부화뇌동하는 언행을 자제하기 바란다"며 "정상적인 법무부 장관이라면 검찰이 외압을 받지 않고 수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이치에 맞는 일"이라고 했다.

홍 부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고리원전 폐쇄 결정 과정에 대해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기 바란다"며 " 정부·여당의 살아있는 권력의 칼바람에도 좌고우면 하지 말고 오직 진실을 규명하는 데에만 집중하라"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