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노무현공항, 야비한 정치 기술
가덕도 노무현공항, 야비한 정치 기술
  • 박동원 폴리콤 대표, 정치평론가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굶은 이에게 조건부 빵주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 가덕도에 신공항이 만들어 질 경우 이름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하자며 박희성 화백의 가상도 작품을 공유했다./사진= 조국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 가덕도에 신공항이 만들어 질 경우 이름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하자며 박희성 화백의 가상도 작품을 공유했다./사진= 조국 페이스북 캡처

정권 프리미엄 얼마든지 인정한다. 선만 지킨다면 그것까지 비판하진 않는다. 예산도 풀 수 있고 특정한 지역에 선물공세도 할 수 있다. 그게 집권당의 프리미엄이다. 그럴려고 정권쟁취에 안간힘을 쓰는게 아닌가.

사실 <가덕신공항> 발표 얘기 여름 때부터 들었다. 모 기자가 7월에 청와대가 국정감사 끝나고나면 아마 가덕신공항 얘기 꺼낼꺼라고 귀뜸해 주었다. 내년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민심을 사로잡는 덴 그만한 게 없기 때문이다.

억울하면 정권 잡을 일이지만, 문제는 선을 넘는 것이다. 예산을 푸는 것도 한도가 있고, 선물공세도 과도한 정치기술이 들어가면 안된다. 그러면 차원이 달라져 버린다. 선물과 뇌물이 형식은 같지만 전혀 다른 성격이듯.

가덕신공항을 선거 앞두고 재개하는건 애타는 부산민심에 단비를 내려 승리의 싹을 틔우는 집권당의 프리미엄이다. 그런데 공항 이름을 <노무현 공항>으로 하자는 건 부산민심을 둘로 쪼개 선거에 활용하겠다는 선 넘는 과도한 정치기술이다.

부산시가 가덕도에 추진하려는 신공항 조감도./사진=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가덕도에 추진하려는 신공항 조감도./사진= 부산시 제공

종자볍씨까지 먹어치우는 집권여당

오세훈의 무상급식 찬반 투표가 두고두고 욕을 먹는 건 단지 서울시장 자리를 뺏긴데 있지 않고, 과도한 정치기술을 부렸기 때문이다. 찬반투표에서 승리하여 보수의 대표주자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겠다는 과도한 기술이 화를 불렀다.

인지상정과 선을 넘는 욕망은 다른 차원의 문제다. 예쁜 여자나 잘 생긴 남자를 보면 마음이 동하는 건 인지상정이다. 육체적 욕정이 일어나 이성 탐하는 것도 인지상정이다. 그렇다고 상대의 동의 없는 선 넘는 욕망 해소를 하진 않는다.

3일 굶은 이에게 이거하면 빵줄 게 하고 어르는 짓은 아주 악질이고 저질이다. 빵을 줘서 마음을 사로잡는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상대의 절실함을 이용해 양심까지 빼앗는 건 천하에 야비한 짓이다. 그런 정치 하면 정치의 근간이 무너진다.

지지자들이 현명하면 그런 짓을 말리고 비판하겠지만, 지지자들이 우매하면 신박하다 박수친다. 사흘 굶어도 종자볍씨는 건드리지 않는다 했다. 지금 집권당은 종자볍씨를 야금야금 먹어치우고 있다. 나라 생각은 눈꼽만치도 없다. 나라 근간을 완전히 허물고 있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