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교통안전국, 테슬라 모델S와 모델X 15만 8천대에 리콜 요구
미 교통안전국, 테슬라 모델S와 모델X 15만 8천대에 리콜 요구
  • 월파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치스크린 오작동이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어
테슬라 아직 공식 발표 내놓지 않아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

미 교통안전국은 테슬라 모델S와 모델X 15만 8천대에 리콜을 요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교통안전국인 NHTSA가 13일 (현지시간)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가 출시한 모델 S와 모델 X 차량 15만 8천 대에 리콜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NHTSA는 리콜을 요구한 차량들의 미디어 컨트롤 유닛에 나타나는 결함이 터치스크린 오작동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또한 터치스크린이 오작동 돼서 후방이나 백업 카메라가 이미지 구현에 실패할 경우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며, 이를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하고 운전을 계속한다면 ADAS(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의 경고 기능이 훼손되어 충돌 사고를 예방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현재 리콜을 요구한 차량은 2012~2018년에 생산된 모델 S와 2016~2018년에 생산된 모델X다.

테슬라의 모델 X
테슬라의 모델 X

NHTSA는 테슬라가 결함을 고치기 위해서 여러 차례 업데이트를 거쳤지만 문제가 해결되었다고 보기에는 한참 부족하다고 전했다.

아직 테슬라는 이번 리콜 요구에 대해서 공식 반응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는 오는 27일까지 NHTSA에 리콜 요구에 대한 답변을 해야 하고, 요구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충분한 근거를 설명해야 한다고 전했다.

덧붙여서 일반적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이 문제가 생길 경우 자발적으로 리콜에 나서기 때문에 NHTSA의 리콜 요구는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번 리콜 요구에 앞서 NHTSA는 이미 지난해 6월 구형 테슬라 모델 S의 터치스크린 결함과 관련된 소비자 불만을 접수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는 앞선 지난해 11월에 SUV 모델X와 2020년형 보급형 SUV인 모델 Y 등 9천 500여 대를 볼트 조임과 지붕 부품 결함을 이유로 리콜을 발표한 바 있다.

moonlightnews24@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