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지원금 반대론은 “국민 무시하는 것”
이재명, 재난지원금 반대론은 “국민 무시하는 것”
  • 양승준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 뒤 기자들의 재난지원금 관련 비판에 반박.

이재명 (56) 경기도 지사는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추진이 방역에 혼선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 반박하였다.

이 지사는 해당 비판에 대해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 아닌가 싶다"라고 말하였다.

이어  "여러분 같으면 1인당 20만∼30만원 지급됐다고 방역지침을 어겨가며 쓰러 가고 그러겠느냐"며 "이건 사실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 국민을 존중하면 그런 생각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해 이 지사의 생각을 강조하였다.

이 지사는 이날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담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현장에서 기자들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에 대한 질문에는 "사면 이야기는 안 하기로 했다. 지금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언급을 피하였다.

앞서 이 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rkszn@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