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양
음양
  • 김영수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극 문양


포토홈  | 문화

음 양

낮이 지나면 밤이오고 밤이 지나면 아침이 오듯이 낮은 밤을 잉태하고 있고 밤은 낮을 잉태하고 있다.
즉 끝없이 연속이며 넓게 보면 낮과 밤은 하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구분은 인간의 마음이 아닐까?
자연은 있는 그대로인데. 그래서 성철은 물은 물이고 산은 산이라 하였나.

 

 

 

       

onesonofgod@daum.net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