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화가 김영택 씨 별세
펜화가 김영택 씨 별세
  • 김영수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 문화재를 역사적 고증을 거쳐 펜으로 복원하는 데 많은 업적을 남긴 고인은 지병으로 13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펜화 경주 황룡사 9층 목탑

 

펜화가 김영택 씨 별세

건축 문화재를 역사적 고증을 거쳐  펜으로 복원하는 데  많은 업적을 남긴 고인은 지병으로 13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산업디자인너로 활동한 그는 1945년 인천에서 태어나 홍익대 미대를 졸업하고 숭실대에서 경영학을 마쳤다.
1993년 국제상표센터가 세계 정상급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주는 ‘디자인 앰배서더’ 칭호를 받을 정도로 인정받았다.

디자이너로 활동 중에  우연히 펜화를 접하고 화가로 나섰다. 펜화는 펜촉을 사포로 갈아 0.05㎜, 0.03㎜ 굵기로 만든 뒤 도화지에 선을 50만∼80만번 그어 완성하는 작업이다.

고인은 서양에서 시작된 펜화를 독학으로 연구하고 전국을 돌며 우리 문화재를 한국적 화풍으로 표현했다.

화재로 소실됐던 숭례문의 1910년대 전경을 비롯해 양산 통도사, 해인사 일주문, 광화문, 밀양 영남루, 경주 황룡사 9층 목탑 등 소중한 전통 건축물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현재 모습 그대로가 아니라 유실되거나 손실된 부분을 온전하게 되살렸다.

한국펜화가협회 회장을 맡는 등 펜화 활성화에도 힘을 쏟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종란 씨와 아들 김한열(하나사인몰 대표), 김준범(필코리아) 씨가 있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 오전.
 

 

 

 

 

onesonofgod@hanmail.net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