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임종석 경고 "오만 떨지 말라"
주호영, 임종석 경고 "오만 떨지 말라"
  • 박새롬
  • 승인 2021.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1년, 권력의 내리막길"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15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오만 떨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이제 1년 남았다. 권력의 내리막길"이라며 경고를 보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이 주인'"이라고 외치는 민주당 윤건영과 임종석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불법으로 조작하고, 감사원의 감사를 피하기 위해 산업자원부 공문서를 400건 이상 파기한 자들을 처벌하지 않아야 하는가. '왜 빨리 (월성 1호기를) 폐기하지 않았느냐'는 대통령의 호통이 면죄부가 되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선출된 권력, 국민의 위임을 받은 대통령은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대통령 심복들의 오만한 발언들이, 문 대통령이 은밀하게 저지른 많은 불법과 탈법을 증언하는 것은 아닌지 궁금할 뿐"이라고 적었다.

임 전 실장은 전날 최재형 감사원장을 두고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들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11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정책 그 자체를 감사 또는 수사한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심각하게 선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jakin726@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