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텍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오전 6시 개통
홈텍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오전 6시 개통
  • 월파
  • 승인 2021.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오전 6시부터 24시까지 이용 가능해
미납세금이나 가산세가 부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15일 오전 6시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개통된다.
15일 오전 6시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개통된다.

 

15일 오전 6시 홈택스 연말 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개통됐다

해당 서비스는 연말 정산 시에 소득이나 세액을 공제받을 때 필요한 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다.

매일 오전 6시부터 24시까지 운영되지만, 15일~25일까지는 이용이 집중으로 인한 시스템이 과부하를 막기 위해 1회 접속 시에 30분간만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접속 종료 예고 알림이 뜨면 작업을 저장한 후에 다시 재접속해서 이용해야 한다.

이번에 실시되는 간소화 서비스에는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기부금 자료나 실손의료보험 보험금, 신용카드나 현금영수증으로 결제한 안경 구입비, 공공임대주택 사업자에게 지급된 월세액 등의 자료가 추가된다.

장애인 보장구나 보청기, 취학 전 학원비와 같이 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자료가 조회되지 않을 경우 근로자가 직접 영수증 발급기관에 증명자료를 요청한 후에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의료비 자료가 사실과 다르거나 조회가 되지 않으면 17일까지 운영되는 ‘조회되지 않는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모바일 홈택스 어플인 손택스를 통해서도 연말정산이 가능하다.
모바일 홈택스 어플인 손택스를 통해서도 연말정산이 가능하다.

 

◈ 성인 부양가족의 경우 제공동의를 거쳐 조회

 

이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KB국민은행이나 페이코, 카카오톡, 삼성 PASS, 통신 3사 PASS 등의 민간 인증서로도 자료 조회나 부양가족의 자료제공 동의 및 취소,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민간 인증서를 이용할 경우 PC만 사용 가능하고, 모바일 홈택스 어플인 손택스는 이용이 불가능하다. 구 공인인증서/금융인증서 같은 공동인증서나 교육기관 전자서명, 행정 전자서명은 모바일과 PC 모두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부양가족 자료의 경우 부양가족이 자료 제공에 동의하는 절차를 거친다면 근로자가 조회하는 것이 가능하다. 2002년 1월 이후 출생하여 아직 미성년인 자녀의 경우는 근로자 본인이 ‘미성년 자녀 자료 조회 신청’을 통해 조회하면 된다. 팩스나 방문 신청도 가능하고 홈택스나 손택스를 통해 신청도 가능하다.

홈택스에서 회사 전산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도 지급명세서 작성이나 공제 신고서 작성을 처리할 수 있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는 18일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민간 인증서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이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민간 인증서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 미납세금이나 가산세가 부과되지 않도록 올해 5월에 진행되는 수정신고 잘 활용해야

 

올해 연말정산에서는 카드의 소득공제가 소비 시기에 따라 최대 80%까지 확대 적용된다.

소득에 따라 정해지는 소득공제 한도를 다 채운 경우에도, 대중교통이나 전통시장, 박물관, 미술관, 공연 등에 사용한 금액은 각 100만 원까지 소득공제를 받는 것이 가능하다.

만약 실제 소비한 카드 금액과 조회된 자료가 불일치할 경우 카드사에 확인서 재발급을 요구하거나 해당 거래 사실을 증빙할 수 있는 자료를 회사에 제출하면 된다.

이 외에도 올해 연말정산부터는 ◆ 국내 복귀 우수 인력 소득세 감면 ◆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 비과세 신설 ◆ 벤처기업 스톡옵션 행사이익 비과세 한도 3천만 원으로 확대 등을 절세에 활용할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의 경우에는 수령액만큼 기부했을 경우 법정기부금으로, 그보다 더 많이 기부한 금액은 지정기부금으로 각각 분류된 후에 세액공제가 적용된다.

만약 세대 구성원 중에 근로소득자가 2명 이상이라면 세대주나 세대원 중에 1명만이 전액에 대해 공제받을 수 있다.

2020년에 지출한 의료비에서 실손보험금으로 수령한 금액은 의료비 세액공제 신청 시에 제외해야 한다. 만약 작년 1월에 실시한 연말정산에서 의료비 세액을 공제받고 작년에 실손보험금을 받았다면, 올해 5월에 실시되는 종합소득세 신고 시에 수정신고를 해야 한다.

해당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면 미납 세금과 가산세가 부가될 수도 있다.

 

가산세가 부과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가산세가 부과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 부양가족 인적공제 오류 없도록 주의 기울여야

 

연말정산 시에는 누락 없이 공제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당공제’로 가산세가 부과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주로 근로자들이 연말정산 시에 실수하는 부분은 맞벌이 근로자의 자녀 중복공제나 형제자매의 부모 중복 공제, ‘소득 금액’ 100만 원 초과 부양가족 인적공제 등록, 주택자금 또는 월세액 부당공제 등이다.

여기서 소득 금액이라 함은 총수입금액, 총 연금액, 양도차액, 총 급여 등에서 필요경비, 근로소득공제, 연금소득공제 등을 차감한 액수를 의미한다.

특히 부양가족 인적공제에 오류가 있을 경우 기본, 추가 공제에 더해 인적공제를 오적용한 가족의 보험료, 신용카드, 기부금, 교육비와 같은 특별공제까지도 배제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moonlightnews24@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