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朴코로나 이상 있으면 文정권 용서 않을 것”
조원진,“朴코로나 이상 있으면 文정권 용서 않을 것”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구치소 등 국가시설 감염실태 투명하게 공개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우한 코로나 확진 직원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다. 박 전 대통령은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우한 코로나 확진 직원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진 것과 관련하여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강경한 어조로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조원진 대표는 20()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수없이 서울구치소와 서울동부구치소 등 국가시설의 중국폐렴 감염실태를 거짓없이 공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병원 이송의 방역 문제 등에 대해서 명확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살인적 문재인 정권은 말을 듣지 않았다면서 만약 박근혜 대통령의 신변에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으면 살인적 추(추미애, 문재인)정권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대표는 구치소의 경우 전형적인 밀집, 밀폐, 밀접 시설로 직접적 접촉이 불가피하여 철저한 방역과 예방이 필요함에도 추미애와 문재인은 집단감염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데만 몰두하였다면서 구치소의 대규모 집단감염을 불러온 야만적이고 살인적인 문재인 정권은 전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반인권, 살인 정권이라고 규탄했다.

조 대표는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은 척추질환 등 온갖 통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면서 사실상의 중대재난인 구치소 집단감염에 대해 철저한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