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9개월만에 괌에 B-52H 재배치
미군 9개월만에 괌에 B-52H 재배치
  • 임양빈
  • 승인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남중국해 중국 견제 의도"라고 전문가 분석

 

괌에 배치된 B-52H

 

28일 군 당국과 항공기 추적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루이지애나주 박스데일 공군기지에 있던 B-52H 2대가 지난 25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해서 괌에서 폭격기 임무부대(Bomber Task Force:BTF)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괌에는 B-1B 전략폭격기가 BTF하고 있으며 . 당분간 B-52H와 B-1B 폭격기가 합동으로 이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스데일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B-52H 2대는 남중국해 해상을 비행한 후 괌으로 이동했다.

미국은 남중국해에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전단을 투입하고. 최근에는 주한미군 소속 U-2S 고공정찰기까지 남중국해서 임무를 수행하는 있다. 미국 공군은 지난해 4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있던 B-52H 5대를 미국 본토로 철수시키고 대신 B-1B를 배치했다. 인도·태평양지역에서 중국 해군력을 견제하고자 더 많은 해상전력을 운용하는데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B-52H를 본토로 철수했다

B-52H는 핵탄두 적재가 가능한 AGM-129 순항미사일(12발)과 AGM-86A 순항미사일(20발) 등을 탑재하며 재래식 탄두를 장착한 AGM-84 하푼 공대함 미사일(8발), AGM-142 랩터 지대지 미사일(4발), JDAM(12발), 500 파운드(226.7㎏)와 1천 파운드 무게의 재래식 폭탄 81발, GPS 형 관성유도 폭탄(JSOW) 12발 등 모두 32t의 무기를 적재할 수 있다.

kubilaim@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