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코로나 집콕 특수'에 최대 실적
소니 '코로나 집콕 특수'에 최대 실적
  • 임양빈
  • 승인 2021.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연간 순이익 1조 엔을 돌파

 

 

3일 소니는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 순이익이 전년도보다 86.4% 증가한 1조850억 엔(약 11조 5천249억 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발표했다.이는 작년 10월에 예상한 것보다 2천850억엔(36%) 늘어난 수준이고 처음으로 연간 순이익 1조 엔을 돌파하게 된다.

작년 4∼12월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87.0% 증가한 약 1조648억 엔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플레이스테이션 등 게임 관련 기기의 수요가 확대한 것이 소니의 수익 증가로 이어지고 실제로 영역별 실적을 보면 게임·네트워크 서비스의 매출액 증가가 두드러졌다

2020년도에 이 분야의 매출액은 전년도보다 33%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고소니 계열사가 배급에 관여한 영화 '귀멸의 칼날'이 공전의 인기를 누린 것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kubilaim@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