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신장 위구르 수용소 집단 강간 사건, 영국과 미국, 중공 비난
中신장 위구르 수용소 집단 강간 사건, 영국과 미국, 중공 비난
  • 이창익
  • 승인 2021.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국제감시단 조사 촉구
위구르 인권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위구르 인권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신장 위구르 수용소에서 일어난  집단 강간 사건에 대해 미국과 영국이 중국을 비난하고 나섰다. 

영국 BBC 방송은 중국 신장 위구르 수용소에서 강간과 집단 성폭행, 강제 피임, 성 고문 등이 자행됐다고 한 탈출 여성과 경비원의 증언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직업 교육을 위한 시설에서 가짜 정보를 퍼뜨리려는 배우의 거짓말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도 중국에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천명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 또한 "중국은 신장에서 인권을 탄압하고 대량 학살을 자행했다.

집단 수용소에서 위구르 여성에 대해 강간과 성 학대가 벌어졌다는 증언들과 보고서들이 있다.

이러한 잔혹한 행위는 양심에 반하는 행위이며, 상응하는 심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 국제 감시단이 즉각 독립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라고 했다.

forvihova@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