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보릿고개 탈출구는 中지원뿐
北, 올해 보릿고개 탈출구는 中지원뿐
  • 태영호 국회의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당전원회의에서 경제계획 제시 못해 전전긍긍하는 북한 간부를 크게 질타하는 김정은

-북한이 통상 외교 부문 간부들의 당직을 올릴 경우는 중국과의 대화에서 격 맞추기 위해서

-북한이 3월 한미연합훈련에 물리적 도발 않을 가능성 커. 당분간 바이든 행정부 탐색할 듯
노동당전원회의에서 경제계획 제시 못해 전전긍긍하는 북한 간부를 크게 질타하는 김정은

북한의 제8차당대회가 막을 내린 지 한 달만에 노동당전원회의가 열렸다. 회의는 경제 위기 극복을 염원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큰 기대감을 받으며 열렸고, 며칠 동안 공들여 진행되었지만 현 상황을 돌파할 마땅한 비전 없이 끝을 맺었다.

단지 현실성 있는 경제계획을 제시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북한 간부를 크게 질타하는 김정은의 모습만 보일 뿐이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당 경제부장 한 명을 경질하는 게 전부였다.

이번 회의로 북한의 경제 사정이 대단히 심각하다는 사실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 눈여겨볼 만한 대목도 있다. 바로 김여정의 당직은 그대로 두고 리선권 외무상을 정치국 위원으로, 김성남 당 국제부장을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전격 승진시킨 것이다.

8차당대회에서 당 지도부를 새로 꾸린 지 한 달도 안 돼 다시 일부 인사들의 당직을 올려준 사례는 북한 역사에서 찾을 수 없다. 파격적 인사조치이다.

필경 김정은이 전격적으로 인사 조치를 해야 할 필요성이 느꼈다는 것이다. 북한이 통상 외교 부문 간부들의 당직을 올릴 경우는 중국과의 대화에서 격을 맞추기 위해서이다.

김정은, 중국 방문 가능성

현재 북한의 형편으로는 자력갱생을 통해 이 경제 위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 북한이 올해 상반기 보릿고개를 넘기려면 중국의 산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다.

즉 북한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김정은이 직접 중국을 방문해 경제원조 및 의료지원을 요청하거나, 리선권이나 김성남을 중국으로 파견해 도움을 청하는 길밖에 없다.

물론 중국도 북한에 공짜로 주지 않을 것이다. 수 십년 동안 결박과 지원의 대북정책을 병행해온 중국은 북한에게,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수립되기 전까지는 도발하지 말 것을 요구할 것이다.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리뷰(review)는 현재진행형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도주어진 시간 내 가시적 성과를 올리기 위해 서두르진 말라며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이런 구도에서 파악하면, 북한이 3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물리적인 도발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은 당분간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탐색전을 이어갈 것이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