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중환자실' 특수구급차 2대 서울시 도입
'달리는 중환자실' 특수구급차 2대 서울시 도입
  • 임양빈
  • 승인 2021.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응급환자 지원 강화 강남·강북서 1대씩 운영

 

달리는 중환자실

 

25일 서울시는 중증응급환자 공공이송체계(SMICU)를 구현하는, '달리는 중환자실'로 불리는 특수 구급차를 1대 더 늘려 2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동 중 중증응급환자를 위해 중환자실과 같은 장비를 갖췄고 응급의학과 전문의·간호사·1급 응급구조사가 탑승하는 특수 구급차 2대는 앞으로 강남권과 강북권을  전담한다.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연간 총 1천460건 이상 이송이 목표이며 "2개 팀 운영으로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적정 처치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생존율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kubilaim@naver.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