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시국연대, “윤석열, 文폭정종식 투쟁 함께하길 바래”
비상시국연대, “윤석열, 文폭정종식 투쟁 함께하길 바래”
  • 김비태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정당시민단체 연대기구인 비상시국연대는 4일 윤석열 사퇴와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제 문재인의 폭정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 세력들과 함께 연대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고 국가를 정상화하는 투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상시국연대는 이어 윤석열의 사퇴는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정권의 치명적인 비리를 조사했기 때문이라며 검찰 수사권이 폐지된다면, 대한민국에서 권력자의 범죄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곳은 이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상시국연대는 또 윤총장이 지키려고 했던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은 이제 문정권의 폭정을 종식시킬 때만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비상시국연대는 지난 2월 18일부터 매일 아침 대법원 정문 앞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출근 저지투쟁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다음은 비상시국연대 성명 전문

----------------------------------------------------------

윤석열 검찰총장이 끝내 사의를 밝히고 청와대는 즉각 사표를 수리했다. 윤석열 총장의 사퇴는 모든 국민이 다 알고 있듯이 문재인 대통령이 그를 찍어내려 했기 때문이다.

이는 윤 전 총장이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원전 경제성 조작 등 치명적인 비리를 수사했기 때문이었다. 윤총장은 갖은 방해에도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정권에 대한 수사를 멈추지 않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대검찰청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제 윤석열 총장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권이 폐지된다면, 대한민국에서 권력자의 범죄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곳은 그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이 정권은 이것으로 망할 것이다. 역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이제 권력에 브레이크를 걸 검찰 수사권이 없어졌으니 이 정권의 폭주는 이제 걷잡을 수 없게 되었다.

윤총장이 지키려고 했던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은 이제 문정권의 폭정을 종식시킬 때만이 가능하다. 이제 윤석열 전 총장은 검찰 바깥에서 문재인의 폭정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 세력들과 함께 연대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고 국가를 정상화하는 투쟁을 해야 한다.

202134일 비상시국연대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