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탄핵되던 날 조원진, “朴명예회복 곧 될 것”
朴탄핵되던 날 조원진, “朴명예회복 곧 될 것”
  • 김한솔 기자 ​
  • 승인 2021.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재 탄핵하던 날 우리공화당, 서울 전역 항의집회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열린 박근혜 前대통령 탄핵 무효 기자회견에 앞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2017310일 헌법재판소의 불법탄핵 판결이 무효임을 밝히는 국민총력투쟁집회가 4년이 지난 오늘, 우리공화당 주도로 서울 시청역 등 곳곳에서 열렸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10() 12, 헌법재판소 앞 기자회견을 갖고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과정은 명백한 위법과 중대한 절차상 오류로 넘쳐났다면서 헌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억지로 짜맞춘 헌법재판소의 불법탄핵은 무효이며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2017310일 헌법재판소는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대통령이자, 개혁의 대통령 그리고 국민행복을 위해 온몸을 바친 박근혜 대통령을 거짓촛불의 선동으로 불법탄핵하였고 이로 인해 거짓촛불이 만든 불법정권인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이 만들어졌다면서 대한민국을 좌파사회주의로 몰아넣으면서 온갖 불법과 부패를 일삼는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은 결코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2017년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불법탄핵 판결이 무효임을 밝히는 국민총력투쟁집회가 4년이 지난 오늘, 우리공화당 주도로 서울 시청역 등 곳곳에서 열렸다./사진=연합뉴스

조 대표는 이어“2017310일 이후 4년이 지난 오늘, 대한민국 국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죄가 없고, 모든 것이 기획된 거짓이며 불법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국민이 깨어 있는 한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회복은 조만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조 대표는 “2017310일 이날은 헌법재판소의 불법탄핵에 반대하여 태극기 하나 들고 저항했던 애국 국민 다섯 분이 폭압적인 경찰의 공권력과 응급대응 실패로 희생되신 날이라면서 죽어도 다섯 분의 애국열사님의 희생을 잊지 않고 끝까지 투쟁해서 반드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오늘 우리는 2017310일 헌법재판소의 불법탄핵은 무효임을 선언하고 국민의 동참을 호소드린다면서 불법탄핵으로 옥중에서 1441, 무려 311개월 동원 침묵투쟁하고 계시는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석방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