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시국연대, “김종인 사퇴하고 安∙吳, 조속 단일화하라”
비상시국연대, “김종인 사퇴하고 安∙吳, 조속 단일화하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21.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지금까지 줄곧 단일화 방해”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정당시민단체 연합 투쟁기구인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정권교체를 위한 국민행동18안철수, 오세훈 단일화에 걸림돌이 되어 온 김종인 국민의 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두 단체의 대표인 이재오,김문수,김무성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주장하고 야권 후보 단일화는 시대적 소명이다. 우리는 단일화가 무산된 데 심각한 분노를 느낀다. 19일 이후 후보 단일화 협상은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의 일부 전·현직 의원들이 야권 단일화 협상의 난항에 대해 당의 책임을 지적하며 "단일화 걸림돌이 되어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안철수-오세훈 두 후보는 직접 만나 오후 3시까지 단일화에 합의하라"고 요구했다.

김종인 국민의 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들은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 협상 문항을 오후 3시까지 합의하면, 바로 여론조사에 들어가서 내일 오전까지 하면 후보 등록 마감 전까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전 의원은 "당장 만나서 두 후보가 결단을 내야 한다. 이걸로 다시 실무 협상을 한다는 건 또 다른 방해꾼이 등장해서 일을 그르치는 것이라 확신한다""당장 두 후보가 만나 합의하고 여론조사를 실시해야 하고, 실패하면 결국 안 될 일"이라고 짚었다.

이재오 전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 사퇴를 주장한 데 대해 "이번 단일화 처음부터 김 위원장의 언행이 단일화를 방해한다""야권 후보를 존중해야지 자기 당 후보 아니더라도 '정신 이상한 것 같다' 이렇게 후보를 비난하면 안 된다. 계속 방해할 것 같으면 그만두는 게 낫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