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美대사 유력 빈센트 브룩스, “美의 대중국 전략 한국 참여 환영”
주한美대사 유력 빈센트 브룩스, “美의 대중국 전략 한국 참여 환영”
  • 김태수 LA특파원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

 

한국과 미국을 잇는 한국 방위 퇴역군인 협회(Korea Defense Veterans Association(KDVA)) 주최한 2021 1 한미 평화 회의가 7 28 워싱턴DC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주한미군 사령관이자 KDVA 회장인 빈센트 브룩스 대장(은퇴) 200명의 한미관계 주요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회의는 KDVA 한국 자매기관인 한미동맹재단(KUSAF) 공동주최했다.

 

이날 대회는 지난 한미정상회담 이후 이후 급격히 변화된 한미동맹과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 겨냥 인도 태평양 전략에 한국이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새로운 한미 관계 정립의 분위기에서 이러한 새로운 기류를 반영하고 한미 양국의 더욱 발전된 미래를 확립하는 대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개회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회장은 다시 한번 -바이든 정상회담 이후 새로히 형성된 한미 동맹을 치하하고 국가의 역동적인 새로운 미래 창조의 전환기를 크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유력한 차기 주미대사로 거명되고 있는 브룩스 회장은 주한미군 사령관과 한미연합사 사령관을 지내고 은퇴한 미국내 유력 한국통으로 한국의 정치를 꿰뚫고 있는 인사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이해로 미국 정부내 한국통 인사인 브룩스 회장은 금년 정상회담 한국의 미국의 대중국 전략 참여를 높이산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조 연설을 미국 전략 국제연구소(CSIS) 함레 회장은 연설에서 중국을 겨냥했다. 그는 중국은 이제 미국의 북한 문제 관리 능력을 비웃고 있는 실정이라며 북한 문제는 중국의 문제도 아니고 미국의 문제도 아니며 미국, 중국, 일본, 그리고 한국이 모두 공유하는 문제로서, 여기서 한국의 보다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자세가 요구되고 있다 강조했다.

 

함레 회장은 20년을 넘게 미국 정부에 영향력이 있는 CSIS 이끌면서 미국의 한반도, 동아시아 정책의 대표적 자문역할을 맡고 있다. 함레 회장은 지난 30년간에 걸친 미국의 북한 정책을 통해 북한 문제는 미국이나 중국이 어떻게 혼자 해결할 문제가 아니며 이제 세계 무대에 더욱 확실히 올라선 한국이 보다 능동적으로 미국과 중국을 앞서 포괄적으로 힘있는 지도력을 발휘할 것이 기대된다 역설했다.

 

순서로 한국의 유명환 외교부장관을 비롯하여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수석 자문관, 박명림 연세대학 교수,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등이 패널리스트로 참석하여 한미관계와 한국의 방위산업을 토론했다. 패널리스트들은 금년 -바이든 정상회담 한국의 미국 대만해협 방위 지지 선언문을 지적하며 이는 한국의 결정적인 태도변화라는 점을 강조하였다.

 

개최기관인 KDVA 금년 하반기에 하와이에서 2 평화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