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난데스 3홈런 폭죽 다저스 29년만 월드行
에르난데스 3홈런 폭죽 다저스 29년만 월드行
  • 유종원 기자
  • 승인 2017.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쇼 6이닝 1실점+에르난데스 연타석포 등 7타점 쇼
연타석 홈런을 포함 7타점을 터뜨린 엔리케 에르난데스. AP=연합뉴스
연타석 홈런을 포함 7타점을 터뜨린 엔리케 에르난데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29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진출, 우승에 도전한다.

다저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5차전에서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3홈런 7타점 대활약에 힘입어 시카고 컵스를 11-1로 대파했다. 시리즈 전적 4승 1패를 거둔 다저스는 월드시리즈에 선착해 지난 1988년 이후 29년 만에 정상을 노리게 됐다.

다저스는 아메리칸리그에서 경쟁중인 뉴욕 양키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챔피언십시리즈 승자와 25일부터 월드시리즈 우승을 두고 대결한다. 현재 양키스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앞서고 있어 양 리그 최고 명문을 자부하는 두 팀의 월드시리즈 빅 매치가 성사될지 관심을 끈다.

정규 리그에서 104승 58패(승률 0.642)로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에 오른 다저스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도 막강 위력을 과시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디비전시리즈를 3연승으로 끝냈고, '디펜딩 챔피언' 컵스 역시 5경기 만에 무너뜨렸다.

마침표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찍었다. 지난 1차전에 이어 이날 5차전에 선발 등판한 커쇼는 6이닝을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커쇼의 투구 수는 89개에 불과했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커쇼를 일찍 내리고 월드시리즈를 대비했다.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6승(7패)째를 챙긴 커쇼는 이로써 버트 후튼(6승 3패)의 구단 포스트시즌 개인 최다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