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먹은 北 김정은, 남북대화 운운··· '위장평화' 공세
겁먹은 北 김정은, 남북대화 운운··· '위장평화' 공세
  • 더 자유일보
  • 승인 2018.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신년사에서 드러난 2중 전략]
‘평화 협정’ 겨냥해 “평화적 환경 마련”들어 남북대화 제의

“평창올림픽 참가 남북대화 용의”···남북 정상회담 추진될 수도

“미 향한 핵단추 내 책상 위에”··· 핵문제 해결 의지 전혀 없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The 자유일보 북한신년사 분석팀/ 대표집필 · 손광주 동아시아정경조사연구원장

북한 김정은이 2018년 대남 평화공세 전략을 공식화했다.

김정은은 1일 신년사를 통해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의했다.

그는 또 "우리는 민족적 대사들을 성대히 치르고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서라도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의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은 미국을 향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2018년 김정은의 신년사는 ➀미국의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대남 평화공세를 통해 남한을 방패막이로 이용하고 ➁‘우리민족끼리’ 대화·협력으로 한미 관계를 이간시키며 ➂‘조선반도 평화적 환경 마련’을 주장하면서 궁극적으로 평화협정 체결(주한미군 철수)을 겨냥하며 ➃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이용하여 남한 내 친북세력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압축된다.

한마디로, 2018년 김정은은 대대적인 대남 평화공세 전략으로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국면을 전환시키겠다는 뜻이다. 여기에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삼아 ‘우리민족끼리’ 노선을 강화하여 한미동맹을 파탄시키고 남한으로부터 경제협력 등을 지원받으며 동시에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상황을 돌파하겠다는 노림수가 있다.

김정은의 이같은 평창 관련 발언 등을 종합해볼 때 이미 문재인 정부의 뜻이 충분히 북한에 전달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김정은이 “평창동계올림픽의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대목은 북측에 전달된 한국측 제의를 수락한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신년 초부터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당국간 대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남북관계와 관련,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서라도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의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어야 한다"고 밝혀, 문재인-김정은의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될 수도 있음을 시사하였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