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9일 남북회담 수락 "평화의 집으로 가겠다"
北, 9일 남북회담 수락 "평화의 집으로 가겠다"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조명권 통일부 장관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한이 남측이 제의한 오는 9일의 ‘남북 고위급회담’을 수락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10시 16분 경 판문점 남북 연락관사무소를 통해 북측이 전통문을 보내 왔으며 "고위급 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갈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 전통문이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되어 있으며 수신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은 전통문에서 "북남 당국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북남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고 그 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북)의 제안에 호응한 데 대하여 환영한다"고 했다.

백 대변인은 회담과 관련한 실무급의 사전 협의는 문서를 교환하는 방식을 제안했으며 회담의 의제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남측과 북측의 괴위급 대표는 각각 리선권 위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순조롭게 9일 회담이 열리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당국회담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게 된다.

백 대변인은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서 전략회의, 기획단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통일부를 중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하는 대표단 구성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 대변인은 "남북 간 합의 후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북측도 내주 중에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