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장 5700km 국경에 '만리장성' 장벽 만든다
中, 신장 5700km 국경에 '만리장성' 장벽 만든다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 자치구 주석, "변방 관리 강화, 인프라 시설도 개선" 밝혀
시 주석도 "사회안정 유지 위한 '강철 장성' 공고히 해야" 언급
실제 '방벽' 여부 불투명...지하디스트 입국 늘어 설치 가능성도
신장 지역 북부의 국경을 경비하고 있는 중국인민해방군 대원들. 중국망 캡처
신장 지역 북부의 국경을 경비하고 있는 중국인민해방군 대원들. 중국망 캡처

중국이 이슬람 국가들과 면해 있는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 외곽에 '만리장성'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25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올해 국외의 극단 분열주의와 테러세력 침투를 방지하기 위해 변경관리통제 조치를 강화하기로 하고, 5700㎞ 국경에 '장성(長城)'을 건립할 계획을 밝혔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쉐커라이디 짜커얼 주석은 인민대표대회 회의에서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신장 사회보장 관리에서 어떤 공백이나 헛점도 없이 핵심영역에서 절대적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대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이 실제 만리장성과 같은 방벽을 의미하는지는 불확실하다. 외부 테러세력에 맞서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은유적 표현일 가능성도 있다.

짜커얼 주석은 회의에서 "중점지구와 변경지대의 안전보장과 인터넷 관리를 강화함으로써 신장사회의 안정을 유지하고, 과학기술 운용을 통해 일선 변방관리를 강화하며, 도로를 비롯한 변경지구의 인프라 시설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주석도 신장 지역의 '장성' 구축을 언급한 바 있다. 시 주석은 지난해 3월 신장 대표단과의 좌담회에서 "신장은 각 민족 인민과 공동으로 조국통일과 민족단결, 사회안정 유지를 위한 '강철 장성'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장 지역 통제에 민감한 중국 당국이라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에 설치하려는 것과 유사한 장벽을 신장 국경지대에 설치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실제 '신장 장성'이 세워지면 춘추전국시대 진시황이 북방민족을 막기 위해 6000여㎞에 걸쳐 건설한 만리장성보다는 짧다. 중국 내부적으로는 만리장성의 외연을 서부로 넓혀 중국의 강역을 확장했다는 역사적 의미를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돌궐족과 흉노족으로 불린 위구르족의 땅인 중국 서북부 신장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이슬람 국가들과 맞닿아 있다. 중국 당국은 국외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연계된 신장지역의 분리주의자들이 민족 모순을 부추겨 독립을 조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1100만명의 모든 위구르족을 잠재적 테러 용의자로 간주해 주민의 DNA를 수집하거나 모든 차량에 GPS 추적기를 달도록 하는 등의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즈예(季志業) 중국 현대국제관계연구원 원장은 지난달 한 포럼에서 "지난해 중국 변경지대에서 입국을 시도하다 붙잡힌 지하디스트가 1년 전보다 10배 늘었다"고 전했다. 시리아 내전에 참전했다가 중국 등 고국으로 향하는 지하디스트의 수가 3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중국은 파악하고 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